My wedding speech :)

I would do my speech both in English and Korean as I have guests from different backgrounds. So it will be exceptionally long for a bride’s speech. It is okay to fall asleep.

Undskyld mig for ikke at tale også på dansk. Det er min brudens tale og jeg vil gerne udtrykke mine tanker og følelse fuldtud. Men mit dansk er ikke så godt nok til at gøre det. Så jeg vil bare tale på engelsk og koreansk. Måske allerede er der nogle gramatiske fejl.

First of all, thank you so much for everyone once again who came all the way from different parts of Denmark and the world. I am very grateful that I could share this precious moment in life with people that I care about.

우선 먼 곳에서 와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제 인생의 소중한 이 순간을 제가 아끼는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고 있어요.

I met Jens at an online dating site. As an economist, I wanted to be most efficient and effective even in terms of dating someone. Jens was my first date at the site, and he became my husband. It cost only 100 kroner to find my husband and he has been the most amazing and the best man that I have ever known! So, that 100 kroner was very cheap but the most efficient and the most valuable investment in my life.  

저는 옌스를 온라인 데이팅 사이트에서 만났어요. 경제학자로서 저는 누군가를 데이트하는 순간마저도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이고 싶어했지요. 옌스는 거기에서 만난 첫번째 데이트였고, 제 남편이 되었어요. 제 남편을 찾기까진 단돈 100 크로나가 들었을 뿐인데, 그는 제가 여태껏 알아온 중 가장 훌륭하고 놀라운 남자였답니다. 그러니 이 100 크로나는 아주 쌌지만, 제 인생에서 가장 효율적이고 가치있는 투자였어요.

Since there are some of guests, who didn’t have enough time to get to know him well, I would like to introduce him a little bit. Maybe this proud introduction would be against Janteloven in Denmark, unwritten rule telling people not to be proud, but I would do it anyway as it is my wedding dinner. 🙂 Jens is an incredibly sweet, caring, loving, artistic, hard-working, good-looking, keeping house clean, intelligent, humorous, calm, relaxed, down-to-earth, humble, tall, lean, no-smoking, not-drinking-heavily man. I should cut it here, because it will take nearly this whole night to descibe good things about him.

He didn’t make me nervous by playing games, and has made me smile or laugh by sending me some witty SMS’es from the beginning. One day after our first date, he sent an SMS starting like this, “The rules said that guys should wait 2-3 days before contacting a girl for the next date, otherwise the guy would look too desperate. And I was desperate.”

옌스에 대해 조금 더 설명이 필요할 것 같아 간단히 소개해드릴께요. 이런 자랑스러운 소개를 하는 것이 자만하는 것을 금하는 덴마크의 얀테법에는 다소 어긋나겠지만, 오늘은 제 결혼파티날이니까요. 옌스는 정말 놀라울 정도로 다정하고, 잘 챙기고, 사랑하며, 예술적이고, 근면하고, 잘생겼고, 집을 깨끗이 관리하고, 명석하고, 유머러스하고, 침착하고, 여유가 있으며, 현실적이고, 겸손하고, 키크고, 잘생겼으며, 담배도 안피우고 술도 과하게 마시지 않는 남자에요. 여기까지만 할께요. 옌스의 좋은 면을 다 설명하려다가는 오늘 밤이 다 가 버릴테니까요.

그는 한번도 밀당 게임을 하는 식으로 저를 불안하게 한 적이 없었고, 처음부터 아주 위트있는 메세지를 보내며 저를 미소짓거나 웃게 만들었죠. 첫 데이트 이후 바로 다음날, 그는 이렇게 시작하는 문자메세지를 보낸 적이 있어요. “데이팅 법칙에 따르면, 남자가 여자랑 다음 데이트를 정하기까지 2~3일은 기다려야 절박하게 보이지 않는다고들 하지요. 그런데 저는 절박했어요.”

Jens. Thank you for being you and being with me, accepting me as your life partner to spend the rest of our life together. Thank you for being patient. I still remember our first walk around our neighborhood, trying to talk only in Danish, though it was even before for me to have a proper Danish education. That one hour was incredibly long, mostly filled with Umm… Jeg… umm… You have been patient always to listen to what I was trying to say. It was not just my Danish. But my feelings, my ideas, how my life is in Denmark, how my study is. You have not just been my partner, but have also taken over the roles that my parents had taken for me, and have been so much more than I could have imagined what a partner could be like.

I love our childish moments and jokes, and our economists’ dance turning into judo or wrestling. I love our small rituals such as three kisses or kyskyskys. I will love you until we cannot properly walk, and until the only sports we could play together is balloon tennis at a nursing home. You will always have your husband’s rights to have massages every four hours as you demand. I will complain just a little bit like, saying okay, okay, okay. I love you. Jeg elsker dig.

옌스. 당신이어서, 나와 함께 해줘서, 나를 여생을 함께 보낼 인생의 반려자로 맞이해줘서 정말 고마워요. 그리고 항상 인내심을 가져줘서 고마워요. 나는 아직도 덴마크어로만 말하며 걸었던, 우리 동네에서의 첫 산책을 기억해요. 그땐 아직 제대로된 덴마크어 수업을 받기도 전이었죠. 그 한 시간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길었고, 대부분이 음. 나는. 음으로 채워졌었죠. 당신은 항상 내가 말하려는 것이 무엇인지 듣기위해 인내심을 가져줬어요. 그건 단순히 덴마크어뿐 아니라, 내 감정, 생각, 덴마크에서 내 삶이 어떤지, 내 공부는 어떤지 말이죠. 당신은 단순히 내 파트너일 뿐 아니라, 내 부모님이 나에게 해주셨던 역할도 이어받았으며, 내가 상상할 수 있는 파트너란 어때야 하는 것인가 이상의 사람이 되어주었어요. 나는 우리의 유치한 순간과 농담들, 유도와 레슬링으로 바뀌곤 하는 우리 경제학자간의 춤을 사랑해요. 그리고 우리만의 삼세번의 키스와 같은 의식들도 사랑하죠. 나는 우리가 제대로 걸을 수 없을 때까지, 그리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스포츠라곤 양로원에서 하는 풍선 테니스가 될 때까지 당신을 사랑할께요. 당신은 당신이 요구하는대로 매 네시간에 한번씩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남편의 권리를 항상 가질 수 있으며, 나는 알았어요, 알았어요, 알았어요, 하는 작은 불평을 할 거에요. 나는 당신을 사랑해요.


IMG_20141231_202557

You are my king! 😀

Thank you so much mor og far for bringing up your son to this fantastic man and letting me be his life partner. And thank you also for being my another parents in Denmark. New family is a beautiful by-product of the marriage. I now have amazing family members on top of my loving family in Korea. Mor, far, Gry, Frederik and all the other family members, thank you for welcoming me to your family. I would be your another loving daughter and sister. Tusind tak!

어머님, 아버님, 당신의 아들을 지금의 아주 훌륭한 남자로 키워주셔서, 그리고 덴마크에서 제 또다른 부모님이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새로운 가족은 결혼의 아름다운 부산물이에요. 저는 한국의 제 사랑하는 가족에 더해 어머님, 아버님, 아가씨와 아주버님, 그리고 다른 친척까지 좋은 가족을 얻게 되었어요. 저를 가족의 일원으로 환영해주셔서 감사하고, 저 또한 사랑하는 딸과 여동생이 될께요.

I am happy to have my parents and aunt all the way from Korea, and Sunse and Dennis from Switzerland. Thank you for flying over to Denmark only to celebrate our wedding in this dready time of the year. This long distance sucks, but that does not mean that our distance in mind is also long. Even though I am away from you, and may not be in touch with you as frequent as before, I am caring and loving you my family and friends, missing you even more.

한국에서 여기까지 먼 길 와주신 부모님과 이모, 스위스에서 온 순재언니와 데니스 형부, 이 음울한 계절에 단지 제 결혼을 축하해주러 덴마크까지 먼길 와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이 장거리는 참 몹쓸 것이지만, 그 거리가 마음의 거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에요. 멀리 떨어져있고, 그 전처럼 연락을 자주 하지는 못하더라도, 제가 여전히 제 가족과 친구를 사랑하고, 생각하고 그리워하는 것에는 변함이 없고, 오히려 더하답니다.

Sometimes, it feels like I am an undutiful daughter leaving my own country flying half way around the world in distance, not being able to be next to you mom and dad, but I know that you are happy for me that I met my Mr. Right, the perfect match and that you bless me and this marriage. Thank you for being my parents. You brought me up to have my life full of happiness, enlightened my life with your loving care, lessons of life and the education. You have been my mentors and you will always be. I will always dream, pursue, learn, love and be considerate or at least try to do or be so as you have taught me to. And I will be happy, I promise.

때로는 지구의 반바퀴를 날아와야 하는 곳에 떨어져있다는 사실이 제가 불효녀인 것처럼 느껴지게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운명의 짝을 만나게 된 것을 엄마 아빠가 누구보다 행복해하고 계심을, 저와 이 결혼을 축복해주심을 잘 알아요. 저의 부모님이어 주셔서 감사해요. 제 삶을 행복으로 가득하도록 저를 키워주셨고, 사랑과 삶의 교훈과 교육으로 제 삶을 밝혀주셨죠. 제 인생의 멘토가 되어주셨고, 앞으로도 계속 그리해주시겠죠. 저는 항상 꿈꾸고 그를 추구하며, 배우고, 사랑하고 배려하며 살께요. 그렇게 못되더라도 최소한 그리 노력하고 살께요. 그리고 항상 행복할께요. 약속해요.

제 긴 스피치를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Thank you all for being patient to listen to my long speech.
Jeg elsker dig, skat.

대학원 첫 시험을 치르고

홀가분하다. 한 주 후에 다시 시작될 과목을 준비할 것을 생각하면 마냥 홀가분해할 수는 없겠지만, 이번 주말만큼은 친구들과 와인을 앞에 두고 시끌벅적 떠들고, 한국에서 오는 가족들과 상봉도 하고, 산책도 하며 마냥 즐기리라.

시험 전날부터 서서히 시험에 대한 무게가 어깨를 내리누르기 시작했다. 초조함. 시험기간이 되니 괜한 손톱만 괴롭히게된다. 오후 두시. 시험까지 23시간이 남았는데, 아직 미처 읽지 못한 챕터가 남아있고 작년과 제작년 시험문제는 제대로 읽어보지도 못했다. 제한된 시간 내 전체 이론을 충분히 숙지하고 시험을 볼 것이냐, 과년도 시험문제를 중심으로 공부할 것이냐로 고민을 하다가 이론 공부를 우선순위로 택했는데, 프로그램내 다른 학생들은 다들 과년도 시험문제를 푸는 것을 중심으로 접근하고 있었다. 남과 다른 선택을 할 때면 불안함이 엄습한다. 과연 내가 옳은 선택을 한 것인지 확신이 없기에. 그러나 그간 세번의 과제를 무리없이 제출했으니, 시험이라고 다를 바 있겠는가 하는 마음으로 세차게 고개를 흔들고 불안함을 가능한한 멀리 밀쳐둔다.

오전부터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았으니, 잠시 산책도 하고 장도 봐오자 싶어 밖으로 나왔다. 오전내내 자욱했던 안개는 사라지고 축축하리만치 이슬이 잔디에 잔뜩 내려앉았다. 조금 걷고나니 신발이 다 젖어버렸다. 넓은 잔디에 사람은 없고 갈매기와 비둘기만 보인다. 바닷가라는 생각은 안하고 살지만, 사실 바다에서 매우 가까운 곳이라 나라 어디에서고 갈매기를 볼 수 있는데, 그게 아직까지도 나에겐 낯설고 신기하다. 아주 큰 갈매기는 거의 매같은 느낌이지만, 작은 갈매기는 다리도 가늘고 길쭉한 게 흰색 깃털로 빼입어 괜히 아는 채 하고 싶어진다.

우리 동네의 잔디밭은 매우 넓지만, 아파트로 잘 숨겨져있어 잘 보이지 않는다. 가장 넓은 쪽으로 걸어들어갔는데, 역시나 나밖에 없어 방해받을 게 없는 기분이다. 아차. 내가 거기에 있는 새들에게는 방해꾼이겠구나 싶은 생각이 스쳐지나갔다. 한국보다 위도가 높은 이곳에선 가을부터 해가 아주 낮게 누워서 지나간다. 두시면 해가 눈을 향해 바로 들어와 석양 직전인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이 때문에 겨울엔 햇볕을 쬐도 추위에 큰 도움이 안되는 듯 하지만 그래도 그 빛깔은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준다.

시험기간이라고 안에만 처박혀있었더니 낙엽이 많이 져버렸다. 부모님이 오시면 그 끝자락 남은 것 보실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에 비바람이 남은 기간 남은 단풍을 다 쓸어가버리지 않기만을 빌어봤다. 덴마크에서 많이 보는 수종이 우리와 다른 것도 있고, 나이가 다르고, 가지치기를 하는 방식도 달라서 가로, 잔디밭, 숲에서 보는 상당수의 나무는 밑둥부터 아주 굵고 키가 아주 크거나 옆으로 넓게 퍼져있다. 그래서 잔디밭에 몇그루의 큰 나무가 낙엽을 소복히 떨어뜨리기라도 하면 녹색 위에 노랗고 빨간 빛깔이 켜켜이 내려앉아 한 폭의 그림과 같은 풍경을 그리곤 한다.

30분의 산책동안 신발은 흠뻑 젖었고, 스트레스로 인한 나의 흥분도 조금은 가라앉았다. 시험기간이라고 라면만 먹지 말고 좋은 음식도 먹어야 뇌도 활동하지, 시험 전엔 좋은 음식을 먹어야겠다 라는 생각으로 동네 수퍼마켓에 들러 특가 할인하는 쇠고기 스테이크를 사갖고 돌아왔다.

마지막 챕터는 가장 최근에 배운 것이고 수업 중 잘 이해를 했으니, 목차만 읽어보고 나머지 시간동안은 과년도 문제를 훑어보기로 했다. 어차피 한 시험세트당 4시간 분량이니 모두 샅샅이 보고갈 수는 없다고 생각하고 할 수 있는 것만큼만 하기로 했다. 저녁 9시, 더이상은 읽을 수가 없었다. 공부 더이상 못하겠다고 스트레스 받는다고 하자, 옌스는 어차피 지금 모르는 건 읽는다고 해서 크게 달라지는 거 없으니, 스스로 여태까지 해온 것을 믿고 푹 쉬라고 한다. 기억도 나지 않는 쓸데없는 농으로 나를 박장대소하게 했고, 그 덕에 나는 마음 편히 공부를 접을 수 있었다.

시험 당일, 4시간 동안 집중해서 문제를 풀어야 하니 공부는 안하겠다고 마음을 먹고, 챕터 소제목과 정리노트를 눈으로 가볍게 훑어내린 후 모든 것을 덮었다. 오픈북 시험이니만큼 관련 자료를 바리바리 쌓긴 했지만, 4시간 동안 약 30문제를 과연 얼마나 자료를 보고 쓸 수 있겠는가 하는 의구심이 강하게 들었다. 그래도 몇번은 아주 요긴하게 활용할 거란 생각에 소중하게 챙겨뒀다.

컴퓨터 시험인데, 내 디지털 펜이 시험시간 5분전에서야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일부러 미리가서 다 세팅도 하고 준비했는데, 왜 펜 테스트는 안했지 하는 자책감도 들었지만, 컴퓨터를 리부팅하고 펜이 작동하는 것을 확인하자마자 시험 폴더가 컴퓨터에 나타났다. 데이터와 배경 상황만 거의 반페이지가 넘는데, 난 반도 미처 못읽은 상황에 컴퓨터 타자소리가 홀을 가로지르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금방 타닥타닥 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괜히 초조함만 가중되었다. 마침 갖고 온 귀마개가 생각나 이를 귀에 꼽고나니 소음이 가라앉으면서 마음도 가라앉기 시작했다. 나도 금방 시험에 몰입해들어갔다. 갖고 온 자료도 많이는 아니더라도 몇가지 공식과 가정 등을 확인하는 중요한 순간에 요긴하게 써먹었고, 내가 다 읽지 못한 챕터에서 많이 출제되었지만, 한문제 빼놓고는 무리없이 풀어냈다. 네시간 동안의 시험동안 대부분의 학생들은 미동도 하지 않고 문제를 푸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었다.

6시, 못풀었던 문제를 풀려고 하는 순간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닫힌다. 제출 버튼을 누르고 일어나니 각자의 얼굴에서 희비가 갈린다. 학생들 모두 나름의 기준과 기대를 갖고 오늘의 시험에 임했으리라. 누구는 통과만 하기를 바라며 본 사람도 있고, 누구는 좋은 성적을 받기를 바라며 본 사람도 있다. 어차피 성적이 앞날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기에 점수에 일희일비할 것도 없지만, 혹시나 나중에 공부를 더하려고 하면 성적도 중요하니 초조한 마음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그래서 시험 전날 마지막까지 집중하지 못하는 나를 보고 실망스러움도 일면 들었으나, 그게 나인 것을 받아들여야지 어쩌나 하며 넘어갔다.

7시. 내가 제출했던 시험의 pdf 사본이 메일로 날아들었다. 어떻게 썼는지 읽어보려고 했지만, 집중도 되지 않아서 접어두었다. 혹여나 성적이 영 이상하면 그때 다시 열어나봐야지 하며 보관함으로 넘겨버렸다.

시험은 대충 잘 본 것 같다. 시작이 반이라는 마음으로 첫 스타트를 잘 끊어야겠다 싶어 더욱 열심히 했다. 혹여 결과야 어떻든 내가 그리 싫어했던 과목인 계량경제학을 스스로 만족할만큼 공부하고 이제는 좋아하게 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나는 매우 큰 수확을 했으니, 겸허히 받아들여야겠다.

오늘부터 주말은 (밀린 집안일 빼고) 자유다.

다양성이 인정되는 사회

민주주의와 자본주의는 같은 분면의 개념이 아니다. 그런데 이 두 개념은 같이 따라다녀야 하는 개념으로 오랜 시간 이해해왔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교에 들어와서도 내 머리속엔 그 두개의 개념이 혼재했으니 상당히 오랜시간 혼란을 겪었던 것이다. 일반사회를 선택했던 나에겐 정치에 대해서 제대로 배울 시간이 없었고, 대학교에 와서도 경제학과 경영학을 공부하며 정치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질 일이 없었다.

그나마 공부를 적당히 했던 나는, 내가 기득권층에 속하는 것도 아니면서 그냥 보수쪽 입장을 취했다. 대학시절 이미 민주화가 충분히 될 만큼 되었는데도 여전히 민주화를 외치는 사람들 중 상당수는 빨간색이라고 생각하면서.

태어나서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는 우리 사회가 보다 민주화되는 방향으로 변화했다고 생각한다. 그런 표현을 할 수 있는 채널도 기술의 발전에 따라 확대되기도 하고. 그러나 공기업에서 근무하면서 정권의 변화에 따라 정치에 대해 이러저러한 말을 하는 것이 어려워지고 자체 검열을 하며 일절 공개적으로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게되며, 표현의 자유가 과거에 비해 줄어들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비판적으로 파란색을 띄고 있던 내가 중도로 돌아서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선거 때마다 내가 겪는 딜레마는, 이러한 나의 생각을 대변해주는 정당의 부재로 어디를 찍어야 할 지 모르겠다는 데서 시작되었다. 우리나라의 이분화된 정당구조가 가져다준 딜레마였다.

이런 양당구조에 익숙해있다가 넓은 정치적 스펙트럼과 다양한 경제, 사회 정책믹스가 존재하는 사회민주주의 국가에 와서 살면서 느낀 것은 분배를 강조한다 하여 “사회를 전복하려는 의도를 가진 좌파”가 아니라는 것이다.

“내가 이 나라가 아니라 다른 나라, 아주 빈국에 태어났어도 지금 갖고 있는 부와 성공을 누릴 수 있는가?” 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 사람이 누리고 있는 것은 그 사회가 가져다 준 것이기에 세금을 통해 소득을 재분배하는 것이다. 그 분배의 정도를 얼마로 할 것인가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 지금 우리나라의 분배시스템이 과연 사회에서 얼마나 합의가 된 것인가?

나는 한번도 비정규직이 되 본적이 없지만, 적지않은 비정규직을 채용하고 관리하며, 비정규직 법률은 당초 목적과는 달리 악용이 되고 있음을 피부로 느꼈고, 부당함이 사회에 만연하고 있음 또한 느꼈다. 내가 그들의 대척점에 서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구조상 그렇게 비춰질 수밖에 없었고, 나도 살기 빠듯하고, 공기업에 근무해서 정치적 색깔을 드러낼 수 없으니 그 부당함을 역설할 입장도 아니라는 소극적인 태도를 취했다.

내 나라에서 나는 이제 중간에 서있는 사람이다. 그러나 이 이국땅, 덴마크에서 나는 상당히 오른쪽에 서있는 사람이다. 사회가 어떤 가치에 합의하고 있느냐에 따라 같은 정치적 성향을 가진 사람이 속한 사회에 따라 정치스펙트럼에 서있는 위치가 달라진다는 사실은 너무 당연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실제 경험할 때는 그 충격이 크게 다가온다. 최소한 나는 그랬다.

우리나라의 양당구조는 사회를 가르는 데 폭넓게 사용된다고 생각한다. 내 입장을 조금이나마 더 대변해주는 정당을 통해 정치성향이 대변되다보면, 이 당 아니면 저 당으로 소속이 바로 나뉜다. 사실 그 정당이 내 입장을 제대로 대변해 주는 것도 아니고, 상대도 같은 상황인데, 두 사람이 마치 큰 입장 차이를 가진 것처럼 양쪽으로 나뉜다.

나는 정당이 지금보다 많이 생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하려 각자의 당이 각자의 색깔에 맞는 정책을 준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이다. 너무 넓은 스펙트럼을 커버하기위해 우왕좌왕하며 이도저도 아닌 정책으로 지지자에게 호소하기엔 무리가 있지 않은가? 우리나라가 큰 나라는 아니지만, 이보다 작으면서도 성공적으로 다수의 정당을 운영하고 있는 나라가 많다. 이 사회가 너무 힘들어 헬조선을 외치는 사람들에게서도 정치에 참여하는 사람이 나오기를 바라며, 사회의 변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나온다 해서 빨갱이나 종북좌파라는 딱지를 붙이지 않기를 바란다.

내나라를 떠나 이국에서 평생을 살게 될 나이지만, 앞으로 이곳에서 태어날 내 아이들이 엄마의 나라를 봤을 때, 다양성(“창조”가 인정되는)이 존중되는 사회로 인식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이는 내 결혼이 이미 한국에서는 표준에 벗어나 있고, 내 아이들은 단일민족이 아닌 두 민족이 만나서 생긴 아이일 것이기에 더욱 그러하다.

앞으로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마냥 믿기보다는 각자 행동해야 변한다는 사실, 씨앗을 뿌려야 열매가 맺는다는 사실을 모두가 인식하고 조금씩이나마 각자의 영역에서 실천해나가기를 바란다.

이젠 정말 가족이다.

옌스네 조카 생일이 있어서 생일파티에 갔다. 작년부터 조카들 생일에 두번씩 갔으니 생일로는 6번 갔고, 기타 이래저래 간것까지 여동생네 집에 열번 이상은 간 것 같다. 항상 함박웃음을 띄는 가족들은 처음부터 나를 따스하게 맞아주었지만, 10명 이상이 모이면 간간히 대화가 덴마크어로 전환될 때도 있었고, 그럴때면 옌스만 바라보고 있기도 애매하고 뻘쭘하지 않은 듯 뻘쭘하게 있어야 했다. 꼭 말이 이해가 가지 않아서만이 아니라 그들이 아무리 따뜻하게 대해줘도 친해지는데 걸리는 물리적 시간이 걸려서였을 것이다.

갈때마다 조금씩 조금씩 편해지고 있음을 느끼긴 했지만, 오늘 처음으로 우리 가족 모임에 간것만큼 편하게 있다 왔다. 결혼을 통해 옌스의 여자친구가 아닌 아내가 되어서 그런지, 이모님네 가족과 옌스 사돈댁 어르신들 모두 그전보다 훨씬 편하게 대해주셨고, 조카들도 더이상 나를 어려워하지 않는다. 아직 모든 대화를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간혹 상황을 놓치면 옌스에게 조금씩만 도움을 받으면 되니, 대화에서 소외되는 기분이 없어졌다.

익숙하지 않은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한 긴장감도, 상황에 익숙해지고 나니 다 없어진 모양이다. 만날 때 이름을 꼭 불러주고, 대화 중간중간 이름을 불러가며 대화한다던가, 서로 안아주며 인사하는 방식, 어떤 타이밍에 뭘 하는지 등 소소한 것 같지만 모르면 약간 주춤하게 되는 것들도 이제는 자연스럽게 몸에 익었다.

내 마음안의 변화도 크게 한 몫을 한 것이리라. 예전엔 옌스의 여자친구의 입장에서 간 것이라면, 이제는 진짜 가족의 테두리 안에 들어선 입장으로 갔기에 보다 자연스러워져서 스스럼없이 대할 수 있었을 게다.

무엇때문이든간에 덴마크에서 내가 잘 정착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해주는 가족들의 마음이 느껴져서 시댁에 놀러가는 일이 참 즐겁다. 시누이네 집에는 맨날 초대만 받아 놀러가서 미안한과 고마운 마음이 크다. 웨딩 디너로 드디어 그들을 우리가 초대하는 일이 생겨 마음이 조금이나마 놓인다.

우리 부모님이 멀리 사시기에 시댁과 친정간의 교류가 잦기 어렵다는 점은 시누이네 가족 행사때 자주 만나시는 그분들을 볼 때마다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지만 이번 웨딩 디너로 만나서 인사도 하시고, 부모님이 덴마크에 놀러오실때나, 내후년 쯤 시부모님이 한국가실 때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아쉬운대로 자리를 마련해야겠다.

옌스의 총각파티 준비 에피소드

결혼은 했지만 가족, 친척, 친구를 대상으로 결혼을 알리는 정식 파티는 나의 대학원 일정 등의 문제로 1주간의 방학기간 중 하려고, 아직 하지 않았다. 파티를 2주도 채 남기지 않은 오늘, 남편의 친구들과 사촌이 총각파티를 해주기 위해 찾아왔다. 미리 신랑의 일정을 빈 일정을 확인하고 참석대상자의 연락처를 파악하는데 협조를 이미 요청해왔기에 총각파티를 할 것을 이미 알고 있었으나, 뭘 어떻게 할 지는 자세히 듣지 못했었다. 연락처 파악하느라, 한번도 한 적 없는 옌스의 핸드폰을 해킹할 수밖에 없었는데, 핸드폰 비밀번호는 서로 모르기에, 옌스가 청소기를 돌리던 중 핸드폰에서 문자를 확인하고 충전기에 꼽아둔 것을 화면이 잠기기 전에 얼른 빼내어 방에 들어가 전화번호부를 신속하게 뒤졌다. 원래는 하객 리스트의 이름을 갖고 덴마크 인터넷 전화번호부를 검색해 찾아보려 했는데, 다들 개인정보 보호차원에서 이름을 지워둔 탓에 실패했고, 항상 이메일을 로그아웃하는 치밀함 덕에 컴퓨터를 뒤지는 것도 소득없이 끝이 나버렸다. 옌스가 방문을 열고 청소하러 들어올까봐, 혹여나 중간에 핸드폰을 찾아헤맬까봐 마음이 조마조마했는데, 다행히 못 알아챈 듯 했다.

원래는 친구들이 토요일로 계획을 해두었기에 그 날 일정이 없도록 해두었으나, 가장 많은 사람이 되는 날에 잡으려다보니 갑자기 금요일로 일정을 바꾸면서 일이 살짝 꼬였다. 옌스는 금요일 수영을 가려고 했었고, 다음주말에 출장을 가야하는 일정상 이번 주말이 아니면 안될 것이기 때문이었다. 블록도 끝나고 시험까지 시간 조금 있으니, 수영 가지 말고 나랑 밖에 저녁먹으러 가자고 했는데, 나 때문에 일정을 바꾸라고 한 적이 없어서 혹시나 눈치챌까 신경이 쓰였다. 다행히도 아무런 의심없이 그렇게 하자고 했던 옌스는 오늘 오후 회사에서 퇴근하기 얼마 전, 빨리 퇴근하고 저녁 같이 먹고 주말을 즐기고 싶다는 문자를 보내왔다. 아이고 미안해라.

샴페인 한병과 맥주 몇병, 과자 두봉지를 사갖고 온 옌스의 친구(또는 동료)들과 옌스와 참 닮은 옌스의 사촌 세명과 함께 옌스가 올 것을 기다리면서 담소를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남자들이 생각하는 숨막히는 여자상에 대해서도 듣고 (결혼을 앞둔 옌스를 위해 나에게 숨막히는 아내가 되지 말라는 조언. 동감하고, 또 그렇게 쓸데없는데 뺄 힘과 열정도 없다.) 나를 만난지 얼마 안되서 한 친구(이자 직장동료)에게 다가가, 이번엔 뭔가 다르다면서 옌스답지 않게 만난지 얼마 되지도 않은 관계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했다는 것도 알게 되었고, 옌스의 가족들이 나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도 듣게 되었다. 옌스가 나를 만나기 전보다 편안해지고, 안정되어 보인다고, 가족들도 함께 기뻐하고 행복해하며, 쉽게 가족처럼 녹아들어 나를 좋아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안그래도 가깝게 느껴지던 시가족들이 더 가깝게 느껴졌다. 그 얘기를 듣고, 옌스의 다른 친구(이자 또 동료)가 “옌스가 당신을 만나고서는 예전보다 일찍 퇴근해요. 제일 늦게가던 옌스가 남들과 비슷한 시간에 퇴근하기도 하고, 주말 출근이 눈에 띄게 줄었어요. 가정적으로 변하는거죠.”라고 이야기해줬다. 정말 옌스의 주말 출근이 눈에 띄게 줄었다.

옌스 없이 옌스의 동료와 사촌과 대화를 한시간 반 가까이 하게되니, 그들이 보는, 내가 보지 못한, 회사에서의, 어린시절의 옌스에 대해 들을 수 있어서 참 좋더라. 항상 나에게 그는 “나는 똑똑한 사람은 아니고 그냥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누누히 이야기하지만, 내가 아는 그는 노력할 뿐 아니라 많이 알고 쌓아가는 사람이다. 회사 동료들은 그가 많은 것을 알고 경험도 풍부하지만 결코 그를 드러내지 않으며, 남이 조언을 구해서 이야기해줄 때, 자신이 아주 잘 알고 상대가 잘못하고 있는 것 아는 순간 조차도, “제가 이런이런 것을 해본 결과로는 이렇기에 당신이 한 것과는 다르네요. 이렇게 해보면서 어떤게 더 좋은 결과를 내는지 확인해보는 것은 어떨까요?”라고 물어보는 식으로 상대를 존중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한다. 내가 아는 옌스와 같지만, 실례로서 일터에서 어떻게 일하는지 듣는 것은 또 다른 기분이었다.

그들이 한 말 중 내가 가장 동의하는 건, 그들이 본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 옌스는 내가 본 중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다. 나에게 등을 돌리지 않을 사람이라는 확신을 주는 그런 사람. 그런 사람을 배우자로 맞이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운이 아닐 수 없다.

시간이 흘러 옌스가 도착할 쯤, 우리는 복도를 통해 공동현관문이 닫히는 소리만 들리면 그게 옌스인지 아닌지 숨을 죽여 소리를 들었다. 퇴직 후 집에서 혼자 공부하던 6개월동안 옌스가 퇴근할 시간이 되면 거실 책상에 앉아 같은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옌스가 열쇠를 따기 전 문을 열며 “Velkommen til!(환영합니다!)”를 외쳐온 나는 이제 소리만으로 그게 옌스인지 아닌지를 구분할 수 있다. 조금만 소리를 듣고도, “아, 저건 옌스가 아니에요”라고 판단하는 나를 보고, 그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마침내 옌스가 집에 도착했을 땐, 평소와 다름없이 “Velkommen til!”로 맞이하며 3번의 키스(이건 한국식 삼세번을 가미한 우리만의 인사 의례이다. 한번은 섭섭하고, 두번은 정이 없으니…)로 그를 맞이했고, 아무것도 눈치채지 못한 그는 긴 한주가 마침내 끝났다며, 레드와인 한잔 마시면서 나랑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서 거실에 들어섰다.

이 무슨 황당한 상황인가 하는 황망한 표정의 그를 보며 그의 친구들이 그를 환영해주었고, 샴페인과 맥주를 들며 오늘 뭐할지 전혀 알지 못하는 옌스에게 괜한 공포심을 조성했다. 와인 테이스팅 하면서 이런저런 것을 할 것이라는데, 한명이 미리 레스토랑에 가서 준비를 하고 있단다. 어디로 갈 지, 뭘 할 지 전혀 모르는 옌스는 눈을 안대로 가리고 택시를 타고 떠났다. 옌스가 그렇게 긴장한 모습은 처음봤다. 지난번 다른 사촌 결혼식때나, 오늘 같이 온 친구 결혼식에 맞춰 했던 총각파티에서 부어라 마셔라 및 무지막지한 야외활동 등을 기억하니 긴장 되는가보다.

옌스가 새벽 언제 올지 모르니 나는 들어가서 자야겠다. 샴페인 두잔 마시고 약간 헤롱거려 공부하기 어려우니 저녁내내 딴짓만 많이 했다. 내일은 시험공부를 본격적으로 해야지.

블록 1 수업을 모두 끝내고 시험을 준비하며 쓰는 잡설

8주간의 수업을 끝으로 블록 1이 끝났다. 이제 남은 건 시험 뿐. 한 수업이 15ECTS의 큰 과목이라 이 과목은 다음 블록까지 진행되며, 시험은 맨 마지막에 한번만 있다. 학생들 입장에서 공부를 중간중간 소홀히 할 수 없는 것은 모두 통과해야만 시험을 치를 수 있는 과제가 학기 중 쉴 새 없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첫 3~4주를 보내고 나서 적당히 딴짓을 할 수 있는 여유도 생긴 것은 첫째로 덴마크어 수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한 결정과 요령이 늘었기 때문이리라.

다음주 목요일에 있을 계량경제학 시험은 총 4시간에 걸쳐서 치르게 되는데, 인터넷만 사용할 수 없을 뿐 책과 노트, USB에 담은 파일 등 모든 자료를 다 가지고 들어갈 수 있다. 컴퓨터로 진행되는 시험이지만, 수식, 그래프 등 손으로 그리는 게 더 편한 것은 디지털 펜을 이용해서 쓸 수 있다. 시험 프로그램에 익숙해지게 하기 위해 열린 오픈하우스때 테스트해봤는데, 정말 훌륭한 펜이었다. 디지털 펜용 종이에 쓰고싶은 만큼 쓰고 나서 펜을 거치대에 꼽으면 바로 데이터가 컴퓨터로 전송되는 방식인데, 쉽게 캡처해서 워드파일에 옮길 수 있다.

학사때 시절이야 현대의 IT 발전 속도를 생각하면 호랑이 담배물던 시절이라고 해도 무방할만큼 오래된 일이니 비교해서도 안되겠지만, 불과 몇년전 석사때를 생각해봐도, 한국에서 시험이라 하면 극히 제한된 몇 개의 오픈북 시험과정 – 난 겪어본 적이 없지만, 그렇게 치른 친구들이 있었음을 기억할 뿐이다. – 을 제외하고는 펜만 달랑 들고가서, 정해진 1시간의 시간동안 문제를 읽고, 종이에 손가락과 팔뚝이 아플만큼 빠른 속도로 많은 양을 쏟아내고 오는 것이었다. 중간에 손이 너무 아파서 탁탁 털어가며 시험을 치른 것이 추억이라면 추억일까.

오픈북 시험이라 함은, 컨닝할 수 없는 시험이라는 것이고, 지식의 중요성은 암기가 아니라 논리적 추론능력에 있음을 확인하는 것이다. 어느 정도 시간의 제한이 있기에 뭐가 뭔지 전혀 모르는 사람이 책을 찾아가면서 풀 수는 없다.

덴마크에서 시험이 갖는 의미는 우리나라나 미국에서 갖는 의미와는 다르다는 것을 느낀다. 학생들이 무엇을 모르는지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무엇을 아는지, 어떻게 추론해 낼 수 있는지, 어디서 추론을 못하는지, 전반적으로 학생들이 부족한 부분은 무엇인지 등을 파악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다음번 강의에서 어떤 점에 초점을 두어야 하는지를 파악해 내고, 그런 결과로 실제 작년 학생들과 우리는 약간 다른 커리큘럼으로 배울 수 있었다. 계량경제학 1을 배운지 오래된 학생들이 기본 가정에 약해 허덕이는 것을 보고, 첫 주는 전 과정의 복습으로 시작한 것인데, 엄청 빠른 속도에 다들 힘들어했지만, 중요한 기초가 되었고 대부분 이점에 동의했다.

물론 여기도 학점이 나오고, 이로써 학생들을 나래비 세운다. 다만, C에 해당하는 점수가 나오지 않은 경우는 총 2번의 재시험의 기회가 주어진다. 바로 주어지는 것은 아니고, 다음 블록이 끝나고 주어지기에 추가로 공부할 수 있는 두달의 시간이 생기는 셈이다. 이런 학점은 PhD 등 후속 학업을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중요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는 학점이 인생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고, 영 준비가 안되었다 싶으면 포기하고 다음 시험을 치를 수 있기에 학생들이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기회를 준다. (개인적으로는 다른 과목 공부하기도 바쁜 데 추가시험까지 치르긴 싫기에 죽이되든 밥이되든 그 학기에 끝을 보는게 더 좋다는 생각이지만, 개인적 사유로 그리 할 수 없는 경우라면, 이 제도가 숨통을 틔워줄 것이다.)

매 주 우리가 배울 내용이 무엇인지, 읽어와야 할 범위와 초점을 맞춰야 하는 부분, 수업 전에 알아두고 와야할 내용 등이 수업 전에 게시되고, 모듈이 바뀔때마다 배운 내용을 30분 정도를 할애해 복습하는 점, 학생들에게 “멍청한” 질문이 없음을 꾸준히 설파하고 질문을 장려하는 점, 그리고 질문에 대한 답변 중 부족한 부분은 추가 자료로 배포하는 등의 모습은 한국에서 공부한 16년 반 동안 한번도 겪어 본 적이 없는 일이다.

그러나 이런 교육시스템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 동유럽 학교들도 우리처럼 교수의 지식 전달에 초점을 맞추는 모양이다. 그런 익숙함에서 벗어나, 교육 목표에 맞는 스스로 학습과 참여가 중요한 체제에 들어오는 것이 불편하거나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 학제는 안맞는 옷과 같다. 수업시간은 길지만 그 수업시간 중 연습시간이 차지하는 비중이 꽤 되기에, 배운 것을 실생활에 접목하는 실습을 어떻게 진행해야하는지 몰라 헤메는 사람들은 멍하게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또한 순수 강의 시간에 수업이 진행되는 속도는 빠르기에, 한번 놓치면 허덕이게 마련이고, 아예 포기하고 프로그램을 떠나는 사람도 적지만 있다.  모든 사람을 안고 갈수는 없지만, 최대한 많은 사람을 안고가려는 덴마크 교육시스템은 본인이 노력하고, 참여하면, 그만큼 얻어갈 수 있다. 그렇지만 떠먹여주는 것이 별로 없기에 떠다가 입에 넣어주는 학습방식에 익숙해져 있으면 초반 적응의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

이 나라의 교육도 요즘 많은 진통을 겪고 있다. 덴마크 정부가 교육예산을 대폭적으로 삭감하고, 교육개혁을 실시하면서, 학생들의 교육 선택의 자유도 예전보다 줄어들고 있으며, 인문학 등 투자대비 효과가 떨어지는 전공은 폐지의 길을 걷게 된다. 어제만 해도 시내에서 대규모 시위가 있었다. 미래의 대학교육 수혜자가 될 중고등학교 학생들도 참여했는데, 우리나라 같으면 정학 등 여러가지 조치가 취해졌을 것이고, 교직원이 참여했으면 징계 처분 등이 있었을 것임을 생각해보면서 씁쓸한 생각도 들었다.

시험기간이 되니 또 이렇게 잠깐 딴짓을 하게 된다. 해야할 중요한 일이 있을 때, 오히려 책상정리하고 방정리하는 것과 같은 일이랄까? 이제 일주일만 있으면 시험도 끝나있을 것이고, 부모님도 오실 거고, 또 한주가 지나면 내 웨딩디너파티가 열리겠지. 시간 참 잘 간다. 스피치 써야하는데, 반도 못썼다. 옌스는 뭘 썼을까? 부모님들은 어떤 것을 쓰셨을까? 그리고 앞으로 내 앞날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긴장도 되지만 설렌다. 스트레스를 받는 날도 있겠지만, 성취의 날도 있을 것이고. 공부를 하다보니 박사과정에도 관심이 가기 시작했다. 졸업하고 취업의 길을 택할지 공부를 더하는 길을 택할지는 지금 생각하기엔 너무 이른 일이지만, 어떤 길을 택하더라도 옌스는 내 결정을 지지하겠다고 했으니 오롯이 앞으로 남은 기간 공부하면서 잘 생각해봐야겠다.

35년 수영불능자의 수영 강습기

옌스가 카약을 타기 시작한 것은 이제 거의 만 3년전 일이다. 클럽에서 카약 지도자 과정도 들으면서 주니어 강사로 봉사도 하고 있다. 작년까지만 해도 덴마크어로만 진행되던 옌스네 클럽 과정이 올해부터는 영어로도 진행하기로 하면서 원하기만 한다면 들을 수 있는 여건은 형성되어 있다. 바다에 나가서 육지를 바라보는 일이 평화롭고 아름다운 일임은 배를 타고 나가서 봤기에 잘 알고있고, 파도가 거칠 때는 파도와 싸워 노를 져 가는 일이 긴장되지만 두근거리는 멋진 경험일 것이라 생각한다. 나도 진작에 올해부터 카약클럽에 가입하고 싶었지만, 가장 큰 문제는 수영. 나는 수영을 못한다. 바다의 수온이 한여름에도 20도를 넘지 않고, 봄이나 가을에는 5도 내외로 내려가기에 수영을 하기 위한 여건이 수영장보다 열악하기에 수영장에서 수영을 잘해도 추운 바다에서는 더 어렵게 마련이다. 따라서 카약을 홀로 타기 위해서는 600미터를 쉼 없이 수영할 수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지역 수영장의 초보자를 위한 코스는 항상 초과등록되어 있어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도 연락이 잘 오지 않고, 오더라도 주중 대낮 한가운데 시간이 잡혀있어 등록하지 못하곤 했었다. 알고 보니 대학내 스포츠 시설이 참 저렴하고 좋더라. 수영 초보자 코스도 충분한 인원을 수용할 수 있게 개설되어 있었고. 물공포증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코스를 들어야 하는지, 그냥 초보자 코스를 들어야 하는지 고민을 하다가, 초보자 코스가 낫겠다는 생각이 들어 선택하게 되었다. 그때까지만해도 물이 무서워서 수영을 못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었기에.

대학 수영장에는 다이빙 시설이 되어있는데, 그러다보니 물의 깊이가 일반 수영장보다 훨씬 깊다. 그쪽으로 수영을 하면서 깎아지르듯이 깊어지는 바닥을 보니, 갑자기 가슴이 턱 막히듯 답답해지면서, 그 정도는 크지 않아도 나에게 물공포증이 약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수영을 잘 못하니 물이 무서운 것인지, 물이 무서워서 수영을 잘 못하는 것인지는 잘 몰라도 말이다.

어려서부터 그간 수영에 꾸준히 돈을 투자했지만, 자유형으로 10미터 이상을 제대로 가본 적이 없고, 수영 교육의 기초가 자유형에 있다보니 그를 통과하지 못한 나는 어떤 영법도 터득하지 못했다. 그냥 어쩌다보니 등으로 뜨는 것만 터득했을 뿐… 한두달 다니다 관두기를 여러차례, 항상 똑같은 자유형만 반복했는데, 강습의 순서는 어딜 가나 판에 박힌 듯 짜여져있었다.

그런데 여기에서는 달랐다. 우선 한명이 가르치는 수업과 달리, 학교에서 일주일에 한시간씩 배우는 수영코스는 한 명의 전문 코치와, 또 다른 한 명의 아마추어 코치가 짝을 이뤄 가르치고 있다. 덴마크어로 가르치면 나는 세세한 내용은 이해하지 못하기에, 외국인은 나 혼자 뿐이지만 영어로 수업이 진행된다. 제일 처음 한 것은 입을 벌리고 물에 입의 반 정도가 잠기게끔 한다음 숨을 쉬는 것. 입에 물이 있어도 숨을 쉴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주었다. 항상 자유형 하면서 고개는 돌려도 숨을 쉬지 못한 이유는 입에 물이 있어서였는데, 입에 물이 있어도 숨을 쉴 수 있다니! 양치질을 하면서도 숨을 쉴 수 있는 것과 같은 원리라고 이야기하는데, 그간 내가 얼마나 물을 무서워하면서 비이성적인 사고를 하고 있었는지를 알아채며 깜짝 놀랐다.

수영에서 중요한 것은 물 속에서 몸의 균형을 잘 잡는 것이란다. 물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꽤 되자, 우선 배영부터 배우기 시작했다. 균형도 잡아야 하고, 두려움을 뚫고 숨도 쉬어야 한다면 뭐 하나 제대로 할 수 없게 되니 방법을 바꾼 것 같다. 중간중간 사람들의 수준에 따라서 유연하게 과정의 구성을 바꿔주니 내가 이번에는 제대로 할 수 있으려나 하는 자기 불신을 뚫고 매주 갈 용기를 낼 수 있었다.

호흡의 리듬을 찾지 못해 중간에 차오르는 숨을 참지 못하고 나오는 사람들이 많자, 그 리듬을 찾게 하고자 물속에서 점프하면서 전진하는 식으로 수영은 하지 않고 숨의 리듬을 찾는 것만 집중하게 하였고, 기타 다양한 방법을 활용해 여러 항목에 조금씩 익숙해질 수 있도록 하였다.

지난 시간까지만 해도 배영을 하면서도 코를 통해 마시게 되는 물이 두려웠는데, 오늘부터 갑자기 배영이 편안해졌다. 그러나 지난시간까지도 자유형은 여전히 그놈의 숨을 쉴 때마다 물을 들이키게 되고, 그러다보면 두려움에 빠져 물속에서 허우적거리게 되곤 했었다.

결국 초급반에서 물을 두려워하고 숨을 잘 못쉬는 4명을 분리해서 얕은 풀에서 가르쳤다. 거기에는 나도 포함되었다. 물속에서 점프해 돌고래처럼 잠수해 바닥을 짚는 식의 트레이닝을 포함해 한국에서는 해본 적 없는 이러저러한 트레이닝을 시키는 대로 따라하다보니 얕은 풀에서 12미터 수영이 가능해진게 아닌가! 막판 5분을 남기고 다시 깊은 풀로 돌아가 25미터를 한번에 가는 연습을 했는데, 마지막 5미터 정도를 남기고 한번 일어났다. 20미터 가까이를 한번에 간 것이다. 내 개인 기록이고, 조금 자신이 붙기 시작한다.

흑. 이번 과정이 끝나고 나면 수영을 하는 사람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 같다. 그러고 나면 꾸준히 수영하러 다녀야지… 조금 자신이 붙고 나니 수영이 재미있어진다.

사람은 꿈의 크기만큼 큰다.

사람은 꿈의 크기만큼 큰다.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가 귀에 못이 박히도록 말씀하신 이야기다. 앞글자 하나만 꺼내도 무슨 말씀 하실지 알만큼 반복되었던 이야기들은 잔소리같이 들려서 자꾸 듣기 싫었는데, 거의 세뇌라고 해야하려는지, 그 말들은 마음속과 머릿속에 새겨져서 지워지지 않는다. 각인이 될만큼 자주 하신 말씀들은 나의 삶의 앞길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언젠가는 책 한권을 쓰라는 말씀 – 아직 내 이름으로 된 책을 내지는 못했지만, 인생의 숙제와 같은 마음의 짐이다. – 을 포함해 몇가지 인생의 화두라며 던져주신 단어들. 또 말씀하시냐며 핀잔을 드리곤 했지만, 그 말씀이 옳으면서도 행하기 어려운 말씀이었기에 회피하고 싶어서 그랬던 듯 싶다.

내 꿈은 아직도 그 형상을 주무르고 있는 미완의 형태이기에 그 꿈만큼 컸다 아니다를 말하기엔 어렵지만, 그 꿈이 자라온 방향으로 나도 큰 틀에서는 자라가고 있는 것을 바라보기에 아버지의 말씀이 옳았다는 것을 느낀다.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나라이긴 했지만 덴마크에 와서 결혼을 하고 정착의 터를 닦고 있는 나를 보며 그 말씀의 힘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

난 어려서부터 해외에서 살고 싶었다. 퇴사 후 통역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만난 한국 출장자에게 그런 이야기를 했을 때, 어려서 해외에서 자란 자기는 항상 해외에서 정체성 고민을 많이 했기에 한국에서 태어난 사람이 어려서부터 그런 생각을 했다는 게 놀랍다고 했는데, 난 왜 그런 생각을 했을까?

누가 뭐가 옳다 그르다는 것을 말해주기 전부터, 난 남녀 양성 불평등에 대해 아주 어려서부터 인식하고 있었던 것 같다. 아버지가 회사에서 사회인야구 감독을 맡고 계셨는데, 거기에 연년생 오빠를 데리고 가시기로 했었다. 한국 나이로 네살 때 이야기니 두돌 지나서 정도였던 것 같다. 그 장면은 나와 부모님 모두에게 매우 강한 인상을 남겨서 모두가 잘 기억하고 있는데, 왜 오빠는 데려가고 나는 데려가지 않느냐며 거의 지랄을 하다시피 울고불고 난리를 쳤었다. 엄마가 나를 안고 계셔서 서럽게 울었던 기억이 지금도 나는데, 부모님은 얘가 어떻게 이렇게까지 난리를 치나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었다고 한다.

그 이후에도 나는 항상 오빠를 포함해 남자라는 대상과 꾸준히 경쟁을 했다. 엄마 친구의 자녀가 주로 아들로 구성되어 있었기에 소꿉놀이보다는 공차기를 하고 놀았던 것이 그 대상이 남자가 되었을지도 모르지만, 남녀의 역할을 어려서부터 구분짓는 것에 알게 모르게 반감을 갖고 있었던 것 같다. 학교에서 알아주는 왈가닥이었던 나는, 항상 인기있고 이쁜 여자 친구들과는 스스로 비교가 되기도 해서 어차피 그들과 경쟁이 되지 않을 것 그냥 나 하던대로 하자는 생각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여성스럽고 싶은 마음과 그렇기 싫은 마음이 묘하게 섞여서 질풍노도의 시기를 보냈던 것 같기도 하고.

중학교때 아버지가 에리카 김 – 지금은 BBK 사건의 김경준씨 누나라는 사실로 더 알려져있다. – 이라는 사람이 쓴 “나는 언제나 한국인”이라는 책을 사들고 오셨다. 명일동에서 살던 그 시절, 서재에 배를 깔고 누워 하루만에 그 책을 다 읽었고, 뭔가 이거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당시만 해도 여권 갖고 있는 것이 흔치 않은 일이었고, 환전하나 하려해도 여권 뒷면에 환전필이라는 도장과 환전 금액을 적어야 했던 시절이었다. 그런데, 해외에 다녀온 사촌의 이야기나 친구들의 말이 안 통해 어렵기도 했던 이야기나, 힘들었던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바다 건너서 저 먼 땅에서의 미지의 삶이 궁금했고, 소설책에 그려진 다른 나라의 삶을 나도 겪을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오히려 더 동경하게 되었다.

여성의 성공기를 다룬 그 책에서 나는 나를 그녀의 모습에 투영하며 해외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구체적으로 하게 되었다. 경제학, 경영학을 공부해서 미국으로 유학가고, 거기에서 터를 잡겠다는 생각은 완전히 이뤄지지 않고 커가는 과정 중 방향을 달리 하게 되었지만, 조금은 늦은 지금 덴마크에 와서 유학을 하고 있으며, 터전을 일구게 된 것은 그 때의 씨앗이 싹을 튼 결과이렸다.

창밖을 내다보면 한국에서 보던 것과 다른 생경한 풍경에 간혹은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내가 어쩌다 여기에 와있게 되었나?

아무런 행동이 없는 꿈은 망상에 불과하겠지만, 해외에 살고 싶은 마음에 해외에서 살 수 있는 직업을 모색하게 되어 이를 일차적으로 이루게 되었고, 이나라 저나라를 노마드처럼 떠도는 생활을 접고 정착하고 싶은 마음 속에 나의 인연을 만나 그 땅에 정착하게 되었다. 직업도 그 당시의 내 고민을 푸는 방식으로 이동하다보니 내가 원하는 일을 좀 더 구체적으로 알게 되었고 원하는 방향을 찾아 공부하며 옳은 길을 택했다는 생각과 함께 한발 한발 나아가고 있다.

이윤만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며 돈 놓고 돈 먹는 은행에서 일하며 금융권은 내가 일할 곳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뭔가 공익적인 가치를 위해 일하고 싶다는 생각과 유학을 가고 싶다는 생각속에, 유학은 아니더라도 해외에서 살면서 공공의 목적을 위해 일하는 공기업에서 일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나서는 타인의 사업의 가교 역할을 하는 주변인의 역할은 부족하고, 내가 열심히 일해봐야 누군가 돈을 더 버는 일은 내 가슴을 뛰게 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KOTRA에서 일을 하며 신재생에너지, 환경산업에 대해 자주 관여를 하게 되었는데, 막연하게나마 ‘저런 일을 하면, 일 자체가 사회에 작든 크든 근본적으로 기여한다는 생각이 들어 보람이 들텐데…’하는 생각이 들었다. 매너리즘과 직장내 인간관계 갈등 등으로 직장 생활에 본원적 갈등이 커지고 있던 즈음, 왜 내 마음을 뛰게 하는 일을 하지 않는가하는 생각이 들면서 그 당시 남자친구에게 이런 생각에 대한 조언을 구하니, 나의 계획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어떤 일에 대한 중대한 결단이 필요할 때, 쉽게 용단을 내리는 결단력은 어머니의 성품을 닮았다. 여러가지 중대한 순간, 마음을 굳게 먹고 결정을 내리고 일을 추진하시던 어머니를 보면서 이를 나도 모르게 배웠거나, 그 피가 내 몸안에 흐르고 있기 때문이리라.

중요한 것은 내가 꿈을 꾸는 만큼 내가 자랄 수 있다는 것이다. 원대한 꿈을 꾸지 않는 나이기에 그만큼 자라고 있을 지도 모르겠지만, 절대 늦은 순간은 없다는 것, 내 마음을 뛰게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그걸 위해 뭐라도 한다면, 설령 거기에 달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그에 가까워질 수 있다는 것은 짧다면 짧은 내 인생 35년의 경험을 통해 얻은 가르침이다.

다시 커리어를 쌓아가야 하는 나이지만, 돌아서 왔다는 생각은 지금도 없다. 정해진 길이 없는 넓은 땅에서 내 앞길 구불구불하게 닦아가며 즐거우면 즐거운대로, 힘들면 힘드는대로 걸어가는 것이다. 나처럼 늦은 나이에도 새로운 길 개척해나가는 모든 영혼에게 화이팅을 외치고 싶다.

사랑한다는 말의 의미

내 주변 친구들보다 연애에 호기심을 일찍부터 갖기 시작한 나는 은근히 말썽을 많이 부리는 아이였다. 딱히 불량한 것도 아니었지만 내 준거집단의 친구들에 비해서는 파격의 반항을 일삼았으니 말이다.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하이텔 채팅 한번 한 적 없는 친구들도 있었지만, 컴퓨터에 관심이 많은 연년생 오빠를 둔 덕에 하이텔과 같은 PC 통신 도입시점부터 채팅을 하면서 낯선 이들과 동호회 모임도 하는 등 공부 이외의 딴 짓을 많이 했었다. 연애도 마찬가지였다.

왈가닥으로 소문났던 나이기에 연애는 거리가 멀어보였을지도 모르겠지만, 어려서부터 난 이성을 좋아했다. 초등학교때는 반에서 똑똑하고 곱게 생긴 남자애들을 좋아했었는데, 그런 남자애들에겐 내가 딱히 어필하진 못했었던 것 같다. 아니면 걔들은 공부에만 관심이 있었거나 아직 너무 어려 연애에 관심이 없었는지도 모른다.

중학교는 여중을 나왔기에 남자를 볼 수 있는 곳이라곤 학원밖에 없었는데, 거기서도 속으로만 홀로 좋아했던 아이가 있었다.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당시 방산중학교를 나왔던 것이 기억나는 거 보면 그 때 나름의 속앓이를 하긴 했던 모양이다. 지금 생각으로 보자면 과거의 이런 짝사랑은 공부 이외에 뭔가 발산할 곳이 필요했던 나의 딴 짓이었으리라.

외고를 다녔던 나는 정말 공부만 열심히 하는 바른 학생들로 촘촘히 둘러쌓여있었다. 아마 일반고였으면 나는 큰 문제아는 아니었겠지만, 외고에서는 드러나지 않은 불량학생이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지금의 내 생각으로 불량했다는 것은 아니고, 주변 친구들에게 나는 항상 일탈을 하는 친구였으니 말이다. 우리 학교엔 신문을 만드는 편집부, 방송을 하는 방송부, 그리고 선도부로 3개의 학생조직이 있었다. 나는 편집부에 속했는데, 딱히 다른 능력은 없었고, 집에서 채팅을 많이 한 덕에 빠른 타수를 보유하고 있었다. 내가 편집부에서 한 역할은 주로 타자 친 것밖에 없다. 그러나 역할은 별로 없어도 거기서 많은 일탈을 경험했는데, 연애도 그 중 하나였다.

대학교때부터 옌스를 만나기까지도 또 많은 연애를 했다. 몇 번 만나다만 사람부터 꽤나 많은 정이 들었던 사람까지하면, 연애 전문가에게 비교하면 발톱의 떼같은 경험이었겠지만 충분히 겪을만치 겪었다 할 정도의 수였다. 몇 번 만나면 사랑한다는 말을 남발한다는 우리네 연애문화 덕에 그 연애경험을 통해 나 또한 사랑한다는 말을 쉽게 내뱉어왔다. 그렇지만 그 의미가 무엇인지는 제대로 알지 못해 항상 궁금해왔다.

한번은 상견례까지 한 사람이 있었다. 결혼에 대한 확신도 전혀 없었고, 내 나이는 만 나이로 25살이었으니 많이 어렸다. KOTRA를 다니면서 해외로 발령을 나가야하는 탓에 결혼 시기를 놓치면 결혼을 못할 수 있다는 경고를 주위에서 자주 들었고, 나도 조바심이 들었다. 남자친구는 나보다 5살이 많았고 결혼을 빨리 하고 싶어했다. 같은 직장을 다니다가 내가 이직을 하면서 불안했을지도 모르겠다. 결혼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나온 그 해 신년을 알리는 보신각 타종을 들은 후 그가 빈 소원을 나에게 알려주었는데, 올해는 결혼이 하고 싶다는 이야기였다. 그 전부터 은근히 압력을 가하고 있었으나, 은근한 압력이기에 은근히 무시할 수 있었는데, 그렇게 급작스러운 폭탄발언을 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다.

다들 그렇게 어하게 하는 거라고, 알 것 다 알면 결혼 못한다고, 결혼 하자는 사람 있을 때 하라고 했다. 그래서 양가 인사를 다녔는데, 영 불안했다. 뭔가 인사를 드리러 간 순간부터 더 아닌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이미 결정한 일 무르기 어려울 것 같아서 상견례까지 했는데, 부모님이 상견례 이후 반대를 하셨다. 그 사람에 대한 사생활이므로 밝히긴 어렵지만, 내가 우려했던 것과 같은 생각을 하셨고 반대를 하신 것이다. 그간 쌓아온 정에 마음이 많이 아프긴 했지만, 1주일 후 나 또한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다. 헤어지고도 그 정에 못이겨 몇번은 만나긴 했지만, 다시 돌아갈 수는 없는 결정을 했다는 사실을 그가 이해한 이후 더이상 본 적은 없다.

결혼을 하기로 결심한 순간에도 사랑이라는 것을 난 모른다고 생각했고, 난 사랑을 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 생각했다. 좋아하긴 하지만 사랑하지는 않는다는 마음으로, 비록 취소하긴 했지만, 결혼을 결심했던 것이다.

책에서 읽는 위대한 사랑은 아니더라도 내가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말을 확신에 차서 할 수 있는 사람은 도대체 어떠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것일까 하는 궁금함을 마음에 담아두고 살아왔다. 특히 서양에서는 love라는 말을 L-word라고 하여 남녀가 그 말을 꺼내기까지 오랫동안 뜸을 들이고, 그 말을 하고, 듣는 순간을 아주 특별하게 여기던데, 그 감정은 어떻게 정의하는지 궁금해졌다. 이런 궁금함은 나만이 갖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구글을 검색해보면 알 수 있다.

어느날 읽은 글에서 머리를 탁하고 치는 내용을 발견했다. 다음과 같은 세 문장으로 사랑의 단계를 요약한 것이다.

  • I am falling in love with you.(나는 당신과 사랑에 빠지고 있다.)
  • I am in love with you.(나는 당신과의 사랑에 빠져있다.)
  • I love you.(나는 당신을 사랑한다.)

마지막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는 것은 그 전의 두 단계인 감정에 휩쓸리는 단계에서 상대를 사랑하는 행위의 단계로 넘어서는 것을 의미한다. 내 의지로 당신을 사랑하겠다는 행위의 발로이기에 단순히 달뜨고 두근거리는 로맨틱함만의 감정이 아니라 달고 쓴 맛을 다 갖고 있을 앞으로의 시간을 포함해, 상대의 장점과 단점을 다 포용하며 사랑하겠다는 선언인 것이다.

그래서 사랑은 받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사랑하기로 했기에 사랑하는 것이며, 그 자체로 기쁜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사랑하는 사람과의 생활에서 생기는 작은 일에 감사하고, 감사와 사랑은 표현하고, 갈등과 문제가 생기면 대화하고 풀어가게 된다.

이러한 사랑의 의미를 알고 난 뒤 옌스를 만나고 나니 지난 근 2년의 시간동안 작고 큰 어려움이 있어도 잘 헤쳐올 수 있었고, 자신이 힘들다는 이유로 상대에게 상채기를 내는 일 없이 감사한 마음으로 잘 지내올 수 있었다. 옌스도 나와 같은 마음으로 나를 사랑함을 알고 있기에 일말의 불안 없이 결혼을 결심할 수 있었다.

어느새 결혼한지 한달이 지났다. 이제 쇠털같이 많은 날을 함께 하면서 여러 일들을 많이 겪겠지. 어려운 순간이 오더라도 아무말 없이 큰 품에 안아주는 옌스와 함께라면 잘 헤쳐갈 수 있으리란 확신이 든다.

코펜하겐 대학교 환경자원경제학 수학 중간소감 정리

블로그에 글을 쓴 지도 어느새 한달이 넘어간다. 주당 22시간의 학교수업과 7시간의 덴마크어 수업, 이에 따르는 숙제와 읽을거리, 프로젝트 등으로 인해 잠을 줄여도 모든 것을 할 수가 없는지라, 흐르는 것을 찬찬히 보고 정리할 시간이 없어졌다. 그저 흐르는 물결속에 방향을 잃지 않도록 균형만 잡고 가는 형국이다.

코펜하겐 대학교의 SCIENCE Faculty는 1년 2학기제가 아닌 4블록제를 택하고 있다. 겨울방학은 단 2주에 불과하고, 여름방학은 한국과 동일하다. 물론 지금과 같이 가을에 1주의 방학이 있고, 블록 사이 한주간의 방학이 있지만 그걸 다 합쳐도 한국의 방학엔 비할 수가 없고, 휴일도 부활절 주간 외엔 학기중 휴일도 없으니 학업 강도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다. 우리 프로그램엔 2명의 덴마크인 외에는 나머지 18명이 외국인인데, 다들 덴마크 수업 방식에 상당히 놀랄 정도로 학업 강도가 세다.

학교마다, 단대마다, 프로그램마다 커리큘럼이 매우 다양하고 수업의 강도가 매우 다양하기에 이를 일반화해서 말할 수는 없지만, SCIENCE Faculty에 있는 다른 프로그램 친구들을 보면 대부분 강도높은 수업과 읽을 거리, 프로젝트에 스트레스를 크게 받고 있다. 실례로 내가 아는 사람만 두 명, 학업 스트레스로 인해 중도 하차했다. 이는 SCIENCE 단대에 많은 자원이 분배되고 있기에 가능한 것이고, 인문쪽 단대는 자원 부족으로 수업시수가 너무 부족해서 불만인 경우도 있다기에 불평은 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외부인으로서 다른 나의 관점이 2년의 학업을 통해 덴마크화되어 이 차이점을 느끼지 못하게 되기 전에, 첫번째 블록의 2/3가 끝난 이 시점에서 우리 프로그램에 대해 간단히 느낀 바를 정리해보려고 한다.

  • 주도적인 학습이 없으면 배울 수 없다.

첫 수업일로부터 한달 이전에 이미 읽을 거리와 교재목록, 수업일정이 배포되며, 읽을 거리를 다 읽어왔다는 가정 하에 수업이 진행된다. 한 블록에 한국 기준으로 6학점에 해당하는 과목 2개를 배우게 되기에 한 과목 당 한주에 배우는 양이 한국에서의 배가 된다. 논문을 포함해 읽을 거리를 인터넷으로 사전에 제공하기에 못찾아서 못읽어왔다는 변명은 통하지 않는다. 또한 읽어왔다는 가정하에 수업이 빠르게 진행되고, 토론과 수업 내 프로젝트가 진행되기에 준비가 부족해지면 긴 수업시간이 다 낭비가 된다. 석사과정에 진학한 사람들은 학업에 뜻이 있어서 온 사람들이기 때문에 동기부여가 전반적으로 남달라, 다들 열심히 해온다.

  • 학업의 목표가 뚜렷하다.

전공 프로그램 및 각 과목별 학업 목표가 뚜렷하다. 따라서 학생들은 이 수업을 통해 자기가 얻어가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고, 전체 프로그램을 통해 자기가 어떤 길을 갈 수 있는지 배울 수 있다. 수업 이외의 세미나 등을 통해, 아카데믹 라이팅, 프레젠테이션, 데이터베이스 서치 방법 등 학업을 위해 필요한 툴을 사용할 방법을 함께 배울 수 있다. 학생들이 학업 프로그램 중 길을 잃었다는 생각을 하지 않도록 꾸준한 정보와 교육이 주어진다. 한국에서 학사와 석사를 했었을 때 내가 다른 학생 또는 선배와의 교류를 통해 스스로 찾아서 나아가야 했던 길을, 이곳에서는 시스템을 통해 꾸준히 제공해주니, 이 툴을 사용해 보다 체계적으로 학업에 집중할 수 있다.

  • 교수과 학생간의 거리가 가깝고 교수의 수업 준비가 철저하다.

교수님을 그냥 이름으로 부르는 것이 처음엔 그리도 낯설더니만, 이제는 편하게 이름으로만 부를 수 있다. 많은 학생들이 이 부분을 놀라워한다. 수업에 질문을 적극적으로 하라고 꾸준히 유도하며, 질문에 명확한 답이 다 제공되지 않는 경우 별도로 연구해 답변을 제공한다. 또한 오래된 노트를 들고와서 수업을 하는 경우는 없다. 학생의 질문과 그 전 시간 진도, 학생들의 이해 수준 등에 따라 수업 슬라이드 변경, 추가자료 제공 등 피드백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제공된다. 너무 많은게 제공되서 다 읽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있어 마음이 불편해지는 경우는 있어도, 교수의 학업준비가 소홀하다는 생각은 할 수가 없다. 과제를 제출하고 나면 오래지 않아 교수가 항목 하나하나 검토해 구체적인 피드백을 제공한다. 그리고 교수 연구실로의 방문을 매우 장려한다.

  • 연습시간이 있어서 배운 내용을 수업 내 프로젝트를 통해 실생활에 적용하는 연습을 할 수 있다.

수업 시간 중 1/3은 연습에 할애된다. 교수는 학생의 질문에 답을 하면서 각 그룹의 수업내 프로젝트 수행을 돕는다.

  • 과제를 다 내고 통과해야만 시험을 치룰 수 있고, 과제를 다 통과한 사람은 대부분 시험에 합격한다.

대부분 한 과목당 과제가 2~3개 정도가 주어진다. 이 과제를 모두 제출해서 통과를 해야만 최종 시험을 치를 수 있다. 시험은 구두시험이 되는 경우도 있고, 필기시험이 되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시험은 모든 가용 자원을 활용해 풀 수 있게 되어있으나, 내용을 모르면 어차피 풀 수 없게 되어 있기에 컨닝은 있을 수가 없다. 과제를 통해 수업을 충분히 이해하고 가면 충분히 통과할 수 있다. 6주 동안 2~3개의 과제를 제출하기 위해서는 항상 한국에서의 중간/기말고사와 같은 긴장상태를 유지할 수밖에 없기에 시험기간이라 특별히 난리칠 이유가 없다. 과제는 대부분 팀 과제 형태로 제출이 되기에 동료들끼리 돕는 문화가 형성된다. 혹여나 시험에 불합격할 경우, 한 학기 후와 또 한학기 후로 해서 2번 재시험 기회가 있다. 어떻게 해서든 학생들이 이해하고 통과를 하게 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느낌이 든다. 그러나 주도적 학습이 없이는 통과하기 어렵기에 중도 탈락이 발생하지 않을 수가 없다.

  • 외부 시험 감독관이 동석해 평가하기에 교수가 학점 부여에 독점적 권한을 행사함으로써 발생하는 부작용이 줄어든다.

교수의 전권이라는 것은 없다. 외부 시험 감독관이 동석해 시험 채점을 함께 한다.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와서 채점을 하는 것이고, 시험의 장소도 학교가 아니라 외부의 장소가 되기도 하는 등 상당히 공정한 성과 평가가 이뤄진다.

대충 정리해보니 이정도인 것 같다. 전체적인 소감을 평가해보자면, 정말 만족스럽다. 예전에는 내가 이것을 배우면 과연 앞으로 이를 써먹고 이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으로 학사와 석사를 마쳤다면, 지금 생각으로는 이렇게 2년을 채우고 졸업하면 충분히 이 분야의 전문가로 나아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회사 생활을 12년 넘게 하다가 학교로 돌아와, 따끈따끈한 지식으로 무장한 파릇파릇한 젊은 이들과 경쟁을 과연 할 수 있을까 엄청 긴장하고 왔는데, 공부에 꼭 때가 있는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오래간만에 공부를 하는 나는 그들과 달리 학업에 대한 갈망이 있기에, 그리고 또 다른 경험을 토대로 이해의 폭이 넓어져 있기에 오히려 유리한 점도 있다. 그리고 몇년전 파트타임으로 야간에 다시 했던 석사과정 중 존경하는 이학배 교수님께 통계학에 대해 꽤나 탄탄한 기반을 쌓았고, 다시한번 경제수학과 미시경제를 공부하면서 오래되었던 지식에 기름칠을 조금이나마 했기에 이 모든게 가능한 것이라 생각한다.

여러모로 그간 이래저래 쌓아온 일들이 헛된 것은 없다는 생각에 지금 주어진 것도 열심히 하면 다 피가되고 살이될 것이라 생각한다. 늦깎이 공부가 부끄러울 것도 없으며, 늦은 것도 없다. 오히려 이 늦은 시기에 의식주 걱정 없이 공부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것이 특권과 같은 것이라 생각하며 감사하고 축제처럼 받아들여야 할 일이다.

항상 전문가가 되지 못한 것, 뭔가 내가 이 땅에 본질적인 측면에서 기여하지 못하는 것으로 많은 갈등을 해가며 지난 12년 직장생활을 해왔는데, 환경경제학자가 됨으로써 그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길이 조금씩 보이기에 남은 2년 잘 해나갈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이 들기 시작한다. 이 초심을 앞으로도 이어갈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