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20160910_113209

My job I chose to live abroad sent me to Denmark as a second foreign assignment. Here I met a man, who later became my husband, and decided to quit the job to stay here with him. It was a huge decision. While working at a public organization, I had dreamed of a new career where I could contribute to the society in a different way or maybe a more substantial way. This dream directed me to get a new education at the University of Copenhagen, which again led me to be an environmental economist. 4 months after the graduation I got a job at Danish Competition and Consumer Authority and am working on economic analysis of Danish water sector. Working in Danish is challenging, but I am learning so much and enjoy a new company of good colleagues.

I love to learn languages and dance ballet. I also play the piano when I have less things to juggle in my life. I fell in love with biking again that I had said good-bye to long long time ago in my childhood. I generally bike to locations within a reasonable distance when weather is not too bad nor cold.

The sky, the green, and the space. I love Denmark which offers all these three that I love, and I am happy to live here for that reason.

I was once very shocked for losing my written Korean vocabulary so quickly by living abroad and not using it too often. Therefore, I decided to start a blog mostly written in Korean. I like to share my ideas and thoughts with others as well. That is apparently a bonus from writing a blog. 😉

해외생활을 하고 싶어서 선택한 직장이 저를 덴마크로 보내주었습니다. 이 땅에서 남편이 될 사람을 만나 과감하게 직장생활을 정리하고 정착을 결정했습니다. 10년이 넘는 세월을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며 세상에 뭔가 다른 방식 또는 실질적 방식으로 기여할 수 있는 다른 커리어를 꿈궈온 저는 새로운 커리어를 위해 코펜하겐 대학교에서 환경자원경제학 석사과정을 밟아 환경경제학자가 되었습니다. 졸업 후 4개월이 지나 저는 덴마크 경쟁소비자청에서 직장을 잡아 공무원이 되었습니다. 덴마크어로 일하는 건 도전적인 일이지만 그를 통해 많이 배우고 있고 좋은 동료들을 새로이 얻게 되서 기쁩니다.

언어 배우기와 발레를 취미로 하고, 여유가 있을 때는 피아노도 칩니다. 소시적 이후 놓았던 자전거를 덴마크에 와서 사랑하게 되었으며, 날씨가 너무 나쁘거나 너무 추운 게 아니라면 웬만한 거리는 자전거로 다닙니다.

하늘과 초록, 공간의 여유. 이 모든 것을 제공해주는 덴마크를 사랑하며, 이 나라에서 살고 있는 것을 행복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어를 조금 안썼다고 금방 퇴행하는 어휘력에 충격을 받아 독해만이 아니라 글쓰기가 필요하다 생각되어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타인과 제 생각과 감정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은 덤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