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사 논문

내 논문을 토대로 해서 박사과정을 시작한 사람이 있다한다. 그래서 나 프로젝트할 때 나에게 기초 핵심 데이터인 홍수 데이터를 준 우리 청 사람한테 듣기로 내 지도교수가 데이터 처리 협약을 맺어서 보다 구체적인 데이터를 받아갔다고 한다. 석사 논문이 그 자체로 끝나지 않고 누군가의 연구를 위해 쓰인다는 건 기쁜 일이다. 혹여나 그밖에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까 싶어 여기에 공개한다.

제목: Economic Assessment of Flooding in Denmark – Inference of the non-material cost of flooding due to storm surge on housing prices using the hedonic pricing method based on a spatial difference-in-differences framework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stimate the willingness to pay to avoid flooding after a storm surge in the coastal area. I conducted a first stage hedonic house prices study using a difference-in-differences approach. The analysis covers single-family houses located within the 3-kilometre buffer strip zone along the coastlines in 6 municipalities in Zealand, Denmark. More than 12,000 house sales transactions are included for the study during the period between 2007 and 2016. I used a historic storm, Bodil, which harshly hit Denmark in 2013, as a treatment for the setting of the difference-in-differences approach. Structural variables and environmental variables entered the estimation as control variables, and spatial and temporal autocorrelations were accounted for by spatial fixed effects and year dummies.

I found that the value of the houses flooded in 2013 is 19.4% lower than the unflooded houses, which is equivalent to DKK 115,219,540 for the flooded houses transacted during the study period. Moreover, the applied results of all houses in the study area based on the predicted sales prices show that the total economic value is DKK 528,705,356. This difference was observed even though the material damage costs were reimbursed from the Danish Storm Council when a storm surge floods the houses. Flooded houses and unflooded houses did not show any systematic differences in their price development before the treatment. These results could be evidence that there is non-material cost of flooding reflected in the house values.

논문 프로젝트 시작

출산 및 육아휴직때문에 논문의 공식적 시작은 2018년 2월부터지만 교수의 너그러운 배려 덕분으로 Contract sign 없이 미리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 오늘 첫 미팅은 잘 끝났다. 이렇게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논문을 쓸 수 있을까 하고 고민했던 시절이 있었지만, 의외로 주제 뽑는 문제가 스르륵 풀려버려서 이제는 데이터 수집하고 준비해서 쓰기 시작하면 된다. 덴마크어로 된 자료 수집도 필수불가결한 거라, 교수가 덴마크어 어느 정도 하는지 물어봤는데, 사전 써가며 신문 읽을 정도 된다고 하니 그 정도면 충분하다고 한다. 정부 보고서가 덴마크어로만 된 경우가 많아서 그렇다.

논문 키워드는 헤도닉 모델, 홍수이다. 계량경제학, GIS, 헤도닉 모델을 열심히 파게 될 것 같은데, 하나가 얌전한 아기로 잠을 많이 자주면 조금 더 미리 많은 것을 할 수 있어 홍수피해방지책에 대한 CBA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 하고 있다. 그러나 우선 그 건 번외로 하고 논문은 범위를 조금 더 줄여서 컴팩트하게 가려고 한다.

쿨한 교수와 함께 하게 된 것도 좋은데, 교수가 이 주제대로 나오면 정말 cool할 것 같다고, 덴마크에 없는 자료를 만드는 것이니 여러 지방정부에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해서 더 좋았다.

논문이란게 이렇고 시작하다가도 여러가지 장벽을 만나 꼬여 방향을 틀기도 하고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지만, 사람들이 한결같이 우선 쓰기 시작해야 한단다. 그래야 고칠 게 있지, 쓴 게 없으면 고칠 수도 없단다. 맞는 말이다. 지난 번 소논문 쓸 때도 쓴 게 없으면 지도교수도 도와줄 수 있는 게 많지 않다는 것을 강조했고, 실제 그를 피부로 느꼈다.

아직 하나가 나올 때까진 시간이 있으니까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봐야겠다. 읽을 거리들도 읽어두고, 뇌도 계속 깨워두고.

교수가 카페에 데려가 옆에 재워두고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카페라떼 아기”이면 미리 일하기 수월할 것이고, 그게 아니라 끊임없이 소리지르고 우는 아이면 애를 보육원에 보낼 때까지 일하는 건 거의 포기해야 할 것이란다. 그래서 한국 갔다와서 한 9~10월때쯤 애를 보육원에 보내려한다 했더니, 자기네도 9개월 때 보냈다며 그때 보내기 괜찮은 때 같단다. 애가 스스로 기어다니기 시작하면서 세상과 소통하기 시작하는 타이밍이라 그런대로 보낼만 하다고. 그전에 보내면 그런 소통 자체가 어려우니 혼자 거의 가만히 있어야 하는데 좀 많이 안쓰럽다고. 그렇게 애를 보내기 시작하면 좀 본격적으로 일 할 수 있을 거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위로도 해준다. 중간에 언제고 연락하고 찾아오란 말을 더하며.

마음이 편해졌다. 집에 오는 길에 우체국에 들러 연하장도 부치고 나니 뭔가 한 해를 거의 마무리한 느낌도 들고. 하나가 좋은 타이밍에 와줘서 삶이 조금 더 예측가능한 방향으로 움직이는구나 싶어 고맙기도 하고 좋다. 비가 와 날은 참 우중충하지만, 바나나와 아몬드, 고지베리를 넣고 따끈하게 오트밀을 끓여먹었더니 마음도 푸근하다. 조금 있다가 오후에 옌스와 함께 산모교실도 다녀오고 하루를 잘 마무리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