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네 가족과 우리집 플레이데이트… 그리고 자동차

간만에 손님을 초대했다. 옌스네 직장동료 가족으로 우리 결혼식에도 오고 우리도 그 집 애 세례식에도 가고 왕래도 잦은 집이다. 이미 옌스와 알고지낸 지 10년도 넘은 친구인데 둘째 애가 하나보다 5개월정도 큰 딸이다. 지금이야 또래라고 이야기할 수 있지만 하나가 5개월 때 놀러왔을 때나 그 이후에 한번 우리가 놀러갔을 때와는 그 5개월차가 너무 컸다. 하나가 아기이기도 했고. 대학원 논문 쓰고 뭐하느라 바쁜데다가 초대하고 초대받은 게 여러번 애가 아픈 걸로 취소되면서 왕래가 줄어들었었다. 하나 못본지 너무 오래되었다며 놀러왔는데, 세상에 애들이 또래라 그런지 재미있게 놀 수 있었다.

하나가 애들과 노는 것을 이해하기 시점 이후에 누군가가 우리집에 놀러온 적이 없다보니, 자기 장난감을 갖고 나눠 노는 것을 힘들어했다. 항상 우리가 놀러갔었다보니 그런 거 같다. 우리가 애가 하나고 상대가 애가 둘인 경우나, 상대방의 애가 하나보다 어린 경우 우리가 움직이는게 더 쉬워서 그랬던 거 같다. 처음에는 나눠 노는 걸 힘들어하더니 시간이 지날 수록 같이 잘 놀았다. 자기 좋아하는 장난감을 줬다가 또 막상 주고나니 힘들어 울기도 하고. 앞으로 조금 더 우리 집에서 모이는 것을 계획해봐야 할 것 같다.

마지막엔 카롤리나 안아주겠냐고, 카롤리나도 하나 안아주겠냐고 하니까 둘이 서로 다가가서 꼭 안아주는데 얼마나 귀엽던지. 잘 가라고 인사도 하고, 간 다음 카롤리나 와서 좋았냐고 하니까 좋았다고 하더라. 다음엔 우리가 놀러가겠노라 했다.

오늘 정말 오랫만에 내가 하나를 데리고 나가고 옌스가 청소를 했는데, 매번 내가 하는 게 더 효율적이고 더 많은 걸 할 수 있다는 계산하에 다 떠맡는게 좋은 일이 아니라는 걸 새삼 다시 느꼈다. 조금씩 불만이 쌓이는 것도 있었나보다. 아직 준비하지 못했던 5주년 기념 선물도 사고 커피도 한잔 마시고 맛있는 아몬드크로아상도 먹고. 거의 지난 한달간 주말은 주로 동네에서 보내다보니 시내의 카페 투어를 못하고 있었는데 그또한 할 수 있어서 좋았다. 하나가 짧게 자고 일어난데다가 빨래 예약도 해둔 게 있어서 시내 투어는 한시간여만에 끝났지만 여러가지 처리할 일들을 빠르게 해내서 다행이었다.

내일은 전 직장 동료를 초대해서 오후 커피를 하기로 했다. 다행히 청소며 빨래며 다 오늘 끝내놓았으니 내일은 좀 더 편하게 보낼 수 있을 거다.

옌스와 차를 사는 문제로 상의를 계속 하고 있었는데 우선 차를 사기 전에 주차공간부터 신청해야 하지 않냐 하고 있었던 차, 빈 차고 하나와 외부 주차공간 하나 해서 두 공간에 대한 임대 신청을 받는다는 공고를 봤다. 자주 생기는 일이 아니라 얼른 신청부터 해봤는데, 덜컥 차고 할당을 받았다. 다음달부터 임대하는 거라, 이제 차를 사는 일만 남았다. 우선 전기차를 사는 걸로 했는데 어떤 차를 살 것인지 고민을 하고 있다. 우선 현대차의 코나라는 자동차의 전기차 모델이 유럽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것 같아 그걸 제일 우선순위로 두고 알아보려 한다. 당장 다음 주말부터 알아봐야 할 것 같은데, 풀타임 직장을 가진 부모에게 주말은 정말 바쁜 것 같다. 친구랑도 플레이데이트도 해야하는데. 주말은 정말 순식간이구나. 뭐 하긴 주중도 순식간이고. 그냥 한마디로 시간이 갈수록 빨리 흐르는 거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