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상담을 통한 내적변화를 느낀다

매주 받던 심리상담을 격주에 한번으로 줄였다. 한달 조금 넘는 시간이 지났는데 상황이 많이 좋아진 덕이다. 요즘은 굳이 업무가 아니더라도 일과 관련된 생활에 있어서 나를 두렵거나 불편하게 해 피하고자 하는 것들을 하나하나 짚어보고 그 때 내 마음 속 소리가 어떤 건지, 그 소리가 왜 내 마음속의 소리에 불과한지 설명도 듣고, 실제 상황에서 내가 어떻게 해봐야할지, 그래서 이 마음 속 근거없는 두려움의 소리가 근거 없음을 확인해 볼 수 있는지, 그리고 왜 이런 두려움들이 하등에 두려울 것이 없는지 등에 대해 다루고 있다. 모든 상담의 기본 원리는 간단한데 내 뇌가 오랫동안 움직여왔던 자동화된 방식을 다른 방식으로 돌리는 거라 일정 기간 반복적인 상담이 필요한 것 같다. 그래도 정말 짧은 시간동안 내가 오랜 시간 갖고 있던 두려움들을 극복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아서 오히려 이 시간이 감사하게 느껴진다.

사실 같은 이유로 지난 직장을 관둔건데 그때 이런 도움을 받았으면 달랐을까? 모르겠다. 우선 상담 자체를 받음에 있어서 언어적으로도 어려움이 있었을 것 같기도 하고, 나의 부족함을 나도 많이 느끼고 있던터라 그게 내 머리속 두려움에 불과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웠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어쩌면 그때 상담을 받았으면 더 좋아졌을지도 모르지만. 뭐 그걸 지금 생각해서 달라질 건 없으니 그냥 지금이라도 상담을 받고 내 안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큰 일이다.

어제 직원전체 워크샵이 있었는데, 조직내 피드백 문화에 대해 이야기하고 어떻게 피드백하는 것이 좋은지, 피드백을 어떻게 조직내 일상화할 수 있는지 다뤘다. 나의 경험과 그게 나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야기하고 내가 희망하는 변화의 방향은 어떤 것인지를 말하고, 상대의 의견을 물음으로서 비판이 아니라 대화의 시작으로 풀어가라는 것 하나. 피드백의 대상이 자신이 호감의 대상이 되고, 충분한 능력이 있으며, 같은 그룹의 소속원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야 상대가 방어태세로 전환하지 않고 대화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 하나. 이 둘이 어제 워크샵의 큰 레슨이었다.

아침식사, 스낵, 점심식사, 야외 활동, 저녁식사까지 타 부서에서 일하며 적당히 알고 지내는 직원들, 그보다 잘 알고 지내는 직원들 등과 대화를 나누고 상호작용할 시간이 있었는데, 심리상담가가 나에게 주었던 태스크들을 시행해보고난 후 상담가가 했던 이야기들처럼 내 마음 편하게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마침 바로 전날 있었던 상담에서 네트워킹하는 걸 참 불편해하는 나에게 이를 극복하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던 덕이다. 내 두려움에 나를 보느라 타인을 보는 것을 잘 못하고 있었음도 느꼈고, 앞으로 좀 더 편하게 여러 상황에 접근할 수 있을 것임을 느낄 수 있었다.

나의 상황에 잘 맞는 상담가를 만난 것이 참 좋은 일이었다. 덕분에 인생의 새로운 에너지를 얻게 되었고 앞으로 새로운 시각으로 여러 상황에 노출될 것이 기대도 되고… 여러모로 새롭다.

가면증후군, nervous breakdown, 심리상담

나의 능력은 타인의 기대만큼 미치지 못한다, 내 동료들은 나를 내가 할 수 있는 능력의 이상으로 평가한다, 사실 다른 이들만큼 따라가지 못하는 것을 동료들이 알아채면 나는 배척당할 것 같다, 타인이 그게 사실이 아니라고 이야기해줘도 그것은 그냥 나의 마음을 위로해주기 위함인 것 같고, 그 말을 하는 속내에는 크게 실망을 했을 것 같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그 기대에 부응하고자 노력을 하고자 할 수록 그 내 머릿 속 타인의 기대와 내 능력의 괴리에 생각이 미쳐 불안감이 커져 집중을 하기 어려워지고, 또 그러다보니 그 불안이 더 커지는 악순환의 고리에 빠졌다.

여름휴가와 각자 다른 재택근무의 날로 내 사무실에 혼자 앉아있던 어느날 도저히 일에 집중을 할 수 없었고 breakdown이 찾아왔다. 회사를 관두고 뭔가 지적인 능력을 덜 써도 되고 사람과의 교류가 더 많은 일을 찾아야할 것 같다고 느낀 바로 그날이었다. 옌스는 지난 번 직장을 관둔것과 같은 패턴이라고 느끼고, 회사를 관두는 일을 하기 전에 심리상담을 해보라고 권했다. 

주 1회 하고 있는 상담은 이번주면 네번째 상담인데 정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내 무의식적 사고의 흐름을 읽어내고 어떤 점을 시도해 이를 바꿀 것인지 보는 인지행동요법인데 이에 따라 행동한 지난 3주간 마음이 크게 편해졌다. 상사와 동료와도 내 상황을 공유하고, 상사가 상담가와 통화를 통해 진행상황을 공유하며 진행되고 있어 일관성있게 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 내 이야기를 공유하며  나뿐 아니라 비슷한 이유로 상담이나 진료를 받고 있거나 받았던 경험을 가진 동료들도 있다는 점, 내가 갖고 있던 두려움은 나만이 갖고 있는게 아니라는 점 등을 느꼈다. 

사실 그냥 원칙적인 이야기로만 두고 보면 크게 마음이 와닿지 않았을 이야기인데, 내 상황을 기술하고 그에 맞춰 내 마음의 소리를 인지하고 이에 반응하는 방법에 대해 듣다보니 마음에 쏙 와닿는다. 비용이 비싸 처음엔 망설였지만, 회사를 관두는 것도 고민했던 마당에, 관뒀으면 받지 못했을 급여를 생각해보니 못할 것도 없었다. 너무 잘한 결정이었다. 

이렇게 지나고 보니 직전 직장에서 관뒀을 때 심리상담을 받았더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또 그때는 그때고, 지금은 지금이라 그 사이에 얻은 일도 많고 는 것도 많으니 꼭 나쁜 것만은 아니었다는 생각이 든다. 가면증후군에 시달리다가 공황/우울 상태로 넘어가기 직전이면 관두는 패턴을 이제라도 알아차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