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청한 실수

나이가 들면서 주의가 부족해진 걸까? 지난번 부모님 비행기표 예매에서 직항인 줄 알고 끊었던 표가 새로고침에서 온 실수 탓인지 뭔지 핀란드 스탑오버행으로 바뀌어 있어서 난리 한번 친 게 불과 4개월 전인데 이번엔 시험 날짜를 잘 못 알았다. 구술시험을 보기 전 채용이 결정되면서 구술시험은 정말 보기가 싫어졌었다. 시험 통과하고 나면 이걸로 내가 덴마크 대학에 갈 수준은 된다고 할려는 목적이었기에 채용 결정과 함께 급격히 의지가 사라진 상태였다. 하지만 시험 일자 통보후 그저께까지 열흘 가까이 되는 밤마다 시험을 볼지 말지 고민하다가 드디어 시험을 보겠다고 결심을 했더랬다.

온도는 낮고 바람도 제법 불지만 해가 떠있길래 자전거를 끌고 (시험장 위치가 가까우면서 교통이 애매하다.) 갔는데 고사장 안내가 영 안되어 있었다. 리셉션으로 가서 내 고사실을 못찾겠다 했더니, 오늘은 시험이 없다며 당황한 표정으로 답을 했다. 혹시 내일은 아니냐고 묻는 사람과 그 옆에서 혹시 어제는 아니었냐고 묻는 사람을 앞에 두고 나도 당황해서 이메일을 다시 열어보니, 10.12.2018 이라고 되어있었다. 어떻게 12만 읽고 12일이라 생각했을까? 난 이제 덴마크식 날짜 표기에 익숙해있다 생각했는데, 무의식에는 여전히 미국식이 깊게 남아있었던 것일까? 시험 일자 통보가 12월에 되었으니 그래서 앞에 10이 12이려거니 생각하고 보지도 않았던 걸까? 뭔지는 모르겠지만 귀신에 홀린 기분으로 돌아나왔다. 어찌나 민망하던지. 시험날짜도 모르고 그저께 시험을 보러 이틀 뒤 나타난 모양새가 어찌나 우스꽝스러웠을런지. 안타까웠을 수도 있고. 그나마 다행인 건 이 시험이 나에게 아무런 의미도 없었다는 거였다. 

조심하고 살아야지… 앞으로 일할 때 특히… 참 멍청한 실수였다. 쩝.

계약서 사인 및 잡생각

드디어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서로 구속력있는 채용 및 근로의사를 이메일로 표현했기에 근로시작일로부터 한달 이내에만 고용주가 근로계약서를 교부하고 고용인이 이에 서명을 하면 된다고는 했다. 그래도 또 계약서에 서명을 해야 진짜 일이 마무리가 되는 것인지라 지난주 내 측에서 필요한 경력증명서류 등을 보내놓은 후부터 언제 계약서가 오나 오매불망 기다렸는데 오늘 받았다. 받자마자 후다닥 내용을 읽어보고 서류에 서명을 해서 얼른 답신하고 나니 이제 모든 게 정리된 기분이다. (논외로 공무원은 비자를 안해주는 걸까? 계약서 마무리를 위해 필요한 게 노동허가증이라고 했으니 말이다. 아니면 혹시 노동허가증이 없으면 그것부터 만들고 계약서를 써야 하는 거였을까? 다 마무리가 되었는데 내 노동허가증이 없어서 계약서를 못보내주고 있다며 서둘러 보내달라고 했었고, 그걸 보내주자마자 계약서를 송부해줬는데, 정말 노동허가가 없으면 계약서에 사인조차도 할 수가 없는 거인가?)

내일은 스투디프뢰운 시험의 구술시험이 있는 날. 시험을 볼까 말까 2주일을 고민했으나 결국은 보기로 마음을 먹었다. 1. 세계화 시대에서의 언어, 2. 덴마크의 청소년 범죄, 3. 예술과 문화, 덴마크의 문화정책, 이렇게 세가지 주제 중에서 랜덤하게 뽑은 주제로 5분간 발표를 하고 25분간 질의응답시간을 갖게 된다. 우선 발표 준비는 안하고 가는 걸로 마음을 먹었다. 진짜 시험을 볼 의지따위는 취직 이후 사라졌지만, 시험을 보다가 구술만 안보는 건 화장실에서 뒤 안닦고 나오는 것 같은 찜찜한 일이라서 말이다. 따라서 5분 발표준비를 안하고 가서 떨어지게 되면 떨어지더라도 시험을 안봐서 떨어졌지만 혹시 봤다면 어땠을지 결과를 모르겠다, 라는 것보다는 기분이 나을 것 같다. 10시부터 10시 30분까지니까 시간도 나쁘진 않고 다행히 내일 비도 안올 거 같아서 자전거 타고 가기도 아주 나쁘진 않다. 시험보러 가는 길 역풍인 것만 빼면…

옌스가 취직도 했으니 옷을 좀 사라며 너무 싼 브랜드에서 말고 좀 더 좋은 브랜드에서 옷을 사란다. 맨날 SPA 브랜드에서 몇개 사서 주구장창 입는 게 돈 많이 안쓰는 측면에선 좋았겠지만, 보기에 아주 좋았던 건 아닌 모양이다. 사실 나도 알긴 했지만, 다른 학생들도 다 수수하게 다니는데 나도 학생으로서 혼자 괜히 화려하게 입고 다닐 이유도 없고, 돈도 안버는 입장에서 괜히 옷에 돈 많이 쓰기도 그랬고. 무엇보다 어린 애가 있으니 하도 옷에 뭐 묻힐 일이 많아서도 그랬다. 이제 하나가 내 옷에 뭘 묻히는 빈도도 낮고, 돈도 벌고 하니 옷장을 조금만 업데이트하려고 한다. 오래간 묵혀뒀던 신발들도 이제 좀 다시 꺼내서 신어줄 수 있겠다 생각하니 그 또한 살짝 두근거리긴 한다. 크리스마스 선물 쇼핑이 다 끝나면 내 것도 좀 사야지. 낡은 옷들도 정리 좀 하고…

시험을 앞두니 피곤하면서도 잠이 안오는구나. 어거지로 잠을  청해봐야겠다.

Studieprøven 읽기 및 쓰기 시험 결과

읽기는 10, 쓰기는 4. 아. 쓰리다. 사실 내 실력은 PD3 때에서 크게 늘지 않았는데 일한답시고 수업도 한달만 듣고 작문 연습도 안한 쓰디 쓴 결과다. 이렇게 결과를 받고 나니 구술시험은 더 보기 싫어진다. 이번엔 주제가 세 개 나왔는데, 여기서 하나 무작위로 뽑아서 시험을 봐야한다.

쓰기 주제는 어제 이메일로 통보를 받았는데, 1. Sprog i en globaliseret verden, 2. Ungdomskriminalitet i Danmark, 3. Kunst, kulturliv og kulturpolitik i Danmark, 이렇게 세 개이다. 5분 프레젠테이션하고 질의응답하는 걸로 해서 30분 시험보는데, 5분 프레젠테이션 3개 준비하는 게 왜이렇게 하기 싫은지. 사실 하고 싶으냐 싫으냐를 생각하기 전에 그냥 닥치고 해야 하는 건데…  이번 주말에 시댁 가서 저녁에 조용히 앉아 준비 좀 해야겠다. 시부모님과 브레인스토밍이라도 해봐야지. 이런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냐 하고 여쭤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