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맞이하는 8개월 육아단상

3개월 지나면서부터 수면교육을 시작했었고, 그런대로, 아주 쉽지는 않지만, 하나는 젖 없이 뉘여 재울 수 있고 한번 자면 다음날까지 통잠을 쭉 자는 아기였다. 그런데 뒤집기 시작하면서부터 밤에 자주 깨고 다시 잠에 못들고 젖을 그렇게 찾더니 그게 습관이 되면서 밤에 깨면 젖을 주게 되어버렸다. 그러다가 7개월 들어서며 분리불안이 생기더니 밤에 잠에서 두어번 깨면 그 다음엔 나를 놓지 않는 것이었다. 거의 한달을 옆에 끼고 잘 수 밖에 없었다. 옌스는 직장에 나가야 하는 사람인데 옆에 뒤척이는 애를 같이 두고 자게 할 수 없었기에 하나 방에 매트리스를 넓게 깔고 잤다. 젖은 달라는 대로 다 줘가면서. 그간 쌓아온 작은 습관이 다 무너지는 거 아닌가 하며 걱정을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결국 수면교육을 다시 하기로 마음먹고 어제부터 시작했다. 어제는 한시간 울다가 잠이 들었고 오늘은 20분만에 잠이 들었다. 눕히면 앉고 서서 울어재끼는 아이를 2분, 3분, 4분과 같이 1분씩 늘리는 간격으로 다시 눕혔다. 오늘은 6분이 될 때 포기를 했는지 눕히자 마자 손가락을 두어번 빨더니 잠에 들었다. 짧으면 3~4일, 길면 1주일 걸린다는 수면교육이 가능한한 빨리 끝나길 바랄 뿐이다. 젖을 자꾸 먹으면 깊게 못자게 되는 탓이었을까? 어제는 잘 깨지도 않더라. 한번은 그냥 두어번 토닥이니 다시 잤고, 한번은 3시가 넘어서였는데 토닥임도 안통해서 젖을 주니 많이 먹었다. 그리고 다시 누이니 그냥 잘 잤다.

사실 마음이 정말 안좋았다. 한시간이나 애가 우는 걸 보는 엄마 마음이 좋을 수가 없지. 순간 울컥하기도 하고, 멈춰볼까 싶기도 하고, 그러다가도 이렇게 끼고 자면 8개월부터는 떼라는 밤중 수유를 도저히 멈출 수 없을 것 같아서 할 수 없었다. 덕분에 내가 자면서 엄마를 찾아 울부짖는 악몽을 꿨다. 엄마와 사이가 멀어지는데 서러워 하며 엄마를 찾는 꿈. 수면교육으로 받은 스트레스 때문이었다. 얼마나 마음이 아팠을까 싶었더니 한번 직접 겪어보라는 거 같은. 지금도 자는 중간 훌쩍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불쌍한 것.

이제 나흘이면 8개월이 되는 하나는 오늘 새로운 스킬을 완전히 굳혔다. 배를 땅에서 떼고 두 팔과 두 다리로 기기. 그리고 어제 수면교육에서 익힌 침대잡고 완전히 서기. 이걸 결합하니 벽타고 일어서기가 가능해지더라. 그리고 옆으로 걷기까지. 물론 아직 엄청 불안정하지만. 이미 가구잡고 서기를 하며 엉덩방아 찌며 다시 앉는 낙법을 익혀둔 터라 대부분은 잘 앉지만 위험한 순간도 연출되서 긴장을 늦출 수가 없다. 육체적으로는 덜 힘들지만 끊임없이 지켜봐야 해서 힘이 들기도 하다.

페이스타임 덕에 생후 5~7주 사이 봤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를 잘 기억한 덕일까? 낯가림 좀 하고 있는 중인데도 부모님은 전혀 어려워하지 않고 처음부터 너무 잘 웃고 잘 지냈다. 그제와 오늘 네시간 정도 떨어져 봤는데, 울지 않고 잘 지냈다 한다. 분리 불안이 조금 사라진 것인 사인인 것 같기도 하고. 11월에 옌스와 둘만 있게 하는 시간이 덜 걱정된다. 내가 없어져도 돌아온다는 것을 알게 된 것 같아서 말이다.

자기 의지도 강해지고 갈수록 활동적이어져서 힘든 면도 있지만, 항상 너무나 잘 웃고 건강하게 잘 자라주는 하나가 있어 육아가 참 행복하구나. 앞으로 이렇게 부모님이 사위와 손녀와 장시간 같이 보낼 일이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 옌스 육아휴직 덕에 이런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정말 다행이고 행복하다.

한가지, 하나가 카시트를 너무 싫어해서 어디를 가기 힘들다는게 큰 애로사항인데, 그것도 수면교육의 결과로 좀 나아지거나 그런 일은 없으려나? 한국은 너무 크고 대중교통이나 여러 인프라가 차 없이 애 데리고 다니기 어렵게 되어 있어 서울로 이동하는 게 과하게 부담스럽다. 버스는 거의 유모차 들고 타기는 어렵고 간혹 계단이 장애물이 되기도 하고. (장애인의 어려움을 몸소 체험…) 이 때문에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달리 두달 가까이 있는 기간 중 사람들을 오히려 별로 못만나고 갈 것 같아 그점이 많이 아쉽다. 그래도 애가 최우선일 수 밖에 없는 육아휴직 기간, 어쩌겠나…

[육아일기] 만70일 하나 따로 재우기

하나의 출산 직후 몇일 빼고는 다른 방에서 각자 자고있다. 하나의 돌연사 방지를 위해 작은 매트리스를 추가로 우리 사이에 깔다보니 너무 자리가 없어서 잘 자기 어러웠던 탓이다. 오늘 6시부로, 하나의 출생 이후 만 70일이 되는데 어젯밤부터 따로 재우기 시작했다.

나와 같은 침대에 자긴 해도 나와 충분한 거리를 두고 옌스 자리에서 자기 이불 덮고 따로 자게 했는데 뒤집기를 시작하기 전 자기 침대에서 자는 습관을 들이려고 한다. 자칫 우리 침대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날 수 있어 담장이 있는 자기 침대를 써야하기도 하고, 우리도 우리 수면의 질을 보장받으면서도 같은 침대에서 눈을 드는 부부의 일상도 다시 회복하기 위해서이다. 육개월전에 따로 자지 않으면 떼어놓기 힘들다고 대충 3-4개월부터 자기방으로 보낸다는데, 우린 4개월 즈음에 침대를 하나방으로 옮길거라 그 전에 훈련을 시키려고 했다.

공갈젖꼭지 쓰기를 거부하는 아이라 자기 전까지 젖을 오래 빨고 내 품에서 완전히 잠이 들어야 애를 자리에 놔도 재울 수 있었다. 완전히 잠이 들기.전에 내려놓으면 두팔을 허공에 휘적휘적 저으며 놀라 깨곤해서 다시 젖을 물려 재워야했는데 간혹 그러다보면 나도 지치기도 히더라. 지난 화요일에 온 건강상담사가 아직 애착인형이나 수건은 없겠지만 재울때마다 그런 게 될만한 것 하나를 꾸준히 쥐어주라고 했다. 그리고 자기 침대에서 낮잠을 재워보고 밤잠도 시도해보라고.

젖을 빨기가 끝나자마자 내 품에서 깊게 잠들게 하지 않고 자기 침대에 내려놓았다. 그리고 조그마한 수건이 달린 작은 토끼인형을 안겨주었다. 애착인형으로 만들어주려 했던 인형이다. 역시나 곧 깨서 울더라. 토닥토닥 해주고 잘 자라고 하고 조금 떨어져 안보이는 곳으로 갔다. 다시 울자 엄마 여기 있다고 목소리만 들려주고 그래도 계속 울자 가서 안아주었다. 조금 안아 달래주다가 다시 내려놓았다. 내 침대로 다시 돌아오니 잠시 가만히 있다가 입으로 쪽쪽 빠는 소리를 내더니 거세게 운다. 다시 내 침대로 데려와 아주 잠깐 수유했다. 조금 빨더니 존다. 깨우며 수유하다가 더이상 어떻게 해도 빨지않는 상태가 되자 자기 침대에 내려놓았다. 다시금 위의 과정을 반복하자 이번엔 정말로 자기 시작했다. 오랫동안 첫 잠을 재우는 게 참 힘둘었는데 오늘은 그에 비하면 정말 짧고 쉬웠다. 사실 첫잠이 어려워서 그렇지 한번 자면 밤중수유 후 수면은 어렵지 않고 큰 문제가 없기에 이건 장족의 발전이다.

낮에 항상 거실에 두고 별도로 조용함 없이 우리의 일상을 유지해서 그런지 애가 낮잠을 길게 자지 못했고 대신 밤에 첫 잠에 잘 들기만 하면 7주부터는 첫잠을 네시갼 정도 길게 자기 시작해서 요즘은 여섯시간까지 자기 시작하는 등 낮밤 구별이 확실했다. 이제 소리에도 예민하게 반응하기 시작할 때니 자기 침대에서 낮잠을 재워보라고 건강상담사가 조언을 해서 재우기 시작한 어제부터 낮잠도 잘 자기 시작했는데 그렇다고 밤잠에도 영향은 없다. 다행이다. 요즘 유모차도 그렇게 싫어하지 않고 깨어도 가만히 있다가 다시 잠에 들더니, 흔들거림 없이도 잠에 들 수 있다는 걸 알게되었다. 첫 수유 후엔 두세시간 정도 더 자고 한번 더 수유하면 내가 거의 일어나야할 시간까지는 자니 이정도면 나의 수면의 질도 괜찮다.

이렇게 지내다보면 백일때는 정말 더 길게 자려나? 백일의 기적 이야기를 하도 많이 들어서 백일엔 어떻게 되려는지 궁금하다. 그때 즈움엔 자기 방으로 보낼 수 있겠지? 나도 이제 다시 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