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커트

머리를 스스로 잘랐다. 머리가 많이 길어졌고 미용실은 문을 닫았고… 마침 옌스 머리를 잘라주기 위해 가위를 샀었던 바, 옌스 머리에 손을 대기 전에 내 머리부터 잘라봐야겠다 결심을 했다.

비싸게 주고 산 가위는 아니었다. 숱가위랑 일반가위가 한 세트로 되어있는 가위였는데 두 개 합쳐 4만원 정도였으니 말이다. 딱 봐도 집에서 엄마가 쓰시던 좋은 가위랑 달라보였다. 뭐 어떠랴. 부엌 가위보다는 잘 들테니 말이다.

분명 부엌 가위보다는 잘 들었을 거다. 그래도 내 머리가 확실히 두껍다는 게 느껴졌다. 서걱서걱 소리와 함께 머리가 잘려나가는데 뭉치로 자르기엔 참 힘겨울 정도로 두꺼운 머리였다.

대충 제일 긴 머리를 기준으로 7센치 정도를 잘라낸 것 같다. 하지만 이미 층이 많이 나있는 머리라 그런가, 길게 자른 머리의 양은 많이 되지 않았다. 커트의 길이는 대충 길지 않았고 숱을 좀 많이 쳤다. 다 자르고 나서 보니 딱히 미용실 가서 10만원 (비싼게 아닌 그냥 미용실 가격) 주고 자른 머리와 크게 다른 점을 모르겠더라.

앞으로 내 머리는 내가 자르리가 결심했다. 특별히 스타일을 바꾸지 않는한.

아래 링크된 영상을 보고 했는데 너무 쉽게 설명이 되어 있고 따라하기에 어렵지도 않았다. 해외에서 특히 이 코로나로 인한 락다운 상황에서 머리는 너무 무겁다 싶을 때 너무나 유용한 영상이 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