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에 대한 인정, 앞으로의 노력

우리는 인건비 총액에서 일부를 떼어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다른 중앙부처는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기업부 소속 청이나 공기업의 경우는 성과급 도입이 일반적이라고 알고 있다. 우리 청의 성과급은 일인당 받을 수 있는 사안이 100%로 정해지고 근로 기간과 성과에 따라 0%부터 100%까지 차등 지급된다. 또한 인트라에 누가 몇%의 성과비율을 적용받아 얼마를 받았는지까지 게시된다.

어제 점심을 먹고 일하려하는데 상사에게 전화가 왔다. 성과급 통보를 위해서 연락했더며 최고등급인 100%를 줬다고 하는거다. 잘했다기 보다는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하련다. 지금 걸린 프로젝트도 많고 해야할 일이 자꾸 늘어나니 말이다.

오늘 중요한 발표를 했는데 스카이프 발표를 하며 발표 전에 긴장을 많이 했다. 청중과 교감이 어렵다는 건 긴장되는 상태에선 부담이 덜 되기도 하지만 나도 청자의 반응을 읽을 수가 없으니 불확실성 속 긴장이 더 되는 상황도 있으니.

다른 동료의 지원사격 없이 내 보고서 발표에 대해 방어도 성공적으로 하고 질의에 매끄럽게 응답을 하고 나서 회의를 잘 끝냈는데 옆에서 옌스가 자랑스럽다고 하는 말에 얼마나 뿌듯하던지.

아마 상사도 지난 1년간 내 업무에 있어서 내 오너십과 전문성이 강해지는 것과 함께 커뮤니케이션 면에 있어서도 발전이 크게 된 부분을 높이 평가해준 게 아닌가 추측해본다.

열심히 전문가인 척 하며 열심히 전문가가 되려고 노력을 엄청하면, 언젠가는 전문가가 되어있겠지. 모르는 건 모른다 하고 열심히 배우다보면 전보다 많이 알고 늘어있겠지. 즐거운 마음을 유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두려워하지 말고 한걸음씩만 조금씩 조금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