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하는 원치않는 환경개선 공사… 불만 폭발…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고 해서 꽤나 많이 참았는데 결국 오늘은 폭발하고 말았다. 사건의 발달은 아파트 환경개선 공사. 50-60년대경에 지어진 아파트인데, 외벽쪽에 곰팡이가 피는 집들이 있어서 심하게 핀 집들을 중심으로 건물주에게 해당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안건이 있었다. 같은 건물임에도 집집이 다른 건 환기의 정도가 차이나기 때문인 듯 하다. 우리는 옌스가 환기를 엄청 강조하고 나도 집에서 음식 냄새 나는 걸 그닥 안좋아해서 겨울에도 환기를 꾸준히 하고 봄, 여름, 가을에는 창문을 어딘가는 항상 조금이나마 열고 살기에 큰 문제가 없었다. 겨울에 밤새 자면서 창틀에 서린 습을 제거해야 하는 정도? 아무튼 그 안건이 급격히 진전되어 전 아파트에 환기시설을 새로이 설치해서 그를 통해 한시간에 십분 정도씩 강제로 환기를 시키는 방법이 채택되었다. 막상 곰팡이가 핀 집들도 그런 대규모 공사를 원한 건 아니고 곰팡이 제거만을 원한거였는데, 각각의 가정집마다 4주를 할애하는 대공사로 일이 커졌다.

우리 집은 북쪽 벽만 벽지가 살짝 떴는데, 그 안에 곰팡이가 피었을 수 있다며 한쪽 벽을 긁어내고 약품처리를 한 후 다시 벽지를 바르고 페인트칠을 한다고 한다. 심한 집은 짐을 다 빼고 호텔생활 하면서 지내야 한다고 하는데, 우리는 벽 긁어내는 공사는 한 방만 영향을 받은 터라 그냥 이 집에서 지내면서 공사를 견뎌내야 한다는 거였다. 프로젝트가 발표되고 공사가 시작되기 석달간 생각 자체만으로도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는데, 퇴근해서 애 픽업하기 전에 서둘러 인부들이 다닌 곳을 진공청소기로 청소하고 물걸레질을 하고, 애 픽업해서 저녁 먹이고 재우고 하면 정말 진이 다 빠지는 거였다. 이 원치않는 공사가 끝나면 환경개선을 위한 공사인 바, 공사비용을 프로젝트 내용연수에 맞춰서 기간배분해 월세도 올려내야 해서 시작부터 짜증이 많이 나있는 상태였다. 4주 동안 다른 종류의 인부들이 와서 각자의 종목에 맞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고로 언제 어떤 인부가 다녀갈지 알 수 없는터라 열쇠를 프로젝트 담당사에 넘기는 것도 너무나 마음에 안들었다. 은퇴한 사람이나 실업자는 집에 있으면서 필요한 때 문을 열어주면 된다지만 일을 하는 사람이 그럴 수 없으니. 회사 직원들은 그냥 열쇠 넘겨주면 된다고, 도난 되는 거 있으면 보험으로 보상받으면 된다는 식이었는데, 사실 이렇게 열쇠 넘겨준 건 보험으로 보상 안된다고 한다. 신뢰를 기반으로 한 시스템인데다가, 해당 프로젝트 운영사에서 열쇠 관리를 철저히 한다면서 열쇠를 넘기라고 하고, 그게 안되면 집에 있으라는데… 신뢰는 하나도 없지만 어쩔 수 없으니 열쇠를 넘겼다.

가장 스트레스인 건 정보가 너무 없었다. 무슨 프로젝트를 어떤 순서로 진행하는지, 물건을 얼마만큼 비닐 등으로 커버해야하는지, 먼지가 얼마나 날리는 것인지, 누가 어디로 드나드는지 등 너무 정보가 없었다. 프로젝트에 대해서 아파트 위원회 임원인 옌스가 나보다는 잘 알겠지, 또 내가 너무 나대면 그렇겠지 싶어서 괜히 옌스 옆구리만 찔러대며 상황을 파악해보라는데, 너무 젠틀한 커뮤니케이션만 하는 것 같았다. 아파트 임대주를 대신해 관리하는 회사 프로젝트 책임자와 옌스가 프로젝트 시작일 전날 아침 이야기를 한 후 어느 날 프로젝트가 시작되고, 어느날 어디 벽에 구멍을 낼 거니까 그때까지 어떤 준비를 하라고 들었다며 나에게 알려주었다. 그런데 바로 그날 저녁에 내가 퇴근하고 났더니 문 옆에 위아래 층을 관통하는 큰 관이 지나갈 천장과 바닥에 큰 구멍을 뚫은 것이었다. 아직 우리는 준비도 다 안되서 비닐도 안씌워놨는데. 집에 혼자 돌아와 궁시렁궁시렁 짜증을 바가지로 내며 청소기를 돌리고 바닥과 표면 걸레질을 다 하고 옌스에게 볼맨 소리를 했다. 그 날 저녁 옌스가 그 이상의 공사는 이번주에 없을 거라고 했는데, 내 예감이 그렇지 않았다. 옆 라인 집에 잠깐 가서 보고 들은 바로는 그 다음 공정이 부엌과 목욕탕 사이 구멍 뚫는 거라고 했었는데… 예감이 안좋아서 해당 위치에 있는 부엌 찬장 위 물건을 다 치웠다. 역시나 다음날 돌아오니 집은 먼지 구덩이에 예상한 위치에 구멍이 떡하니… 옌스가 비닐도 우선 중요한 걸 중심으로 쳐둬서 전날보다는 양호했지만 그래도 충분하지 않았다. 그래도 그냥 궁시렁대고 옌스에게 짜증 좀 내고 참았다.

그런데 오늘은 정말 참기 어려웠던 게 전혀 통보된 바 없는 출입금지 팻말이 침실에 붙어있는 거였다. 우리 방에 외벽을 중심으로 1.5미터만 공간을 내달라 해서 침대도 다 분해해 접어두고 최대한 정리를 해뒀지만 우리가 출근준비할 때 필요한 물건은 다 방에 있는데. 우리보고 어떻게 하라는 건지… 하나를 픽업해야 하는 시간은 네시 반. 이미 시간은 십분밖에 안남았는데 폭발하고야 말았다. 그 방에 지난 주부터 시작한 발레에 가기 위한 물품이 다 들어있었는데, 오늘 고대하던 발레에 가는 두번째 날이었는데, 그것때문에 장까지 다 봐서 서둘러 돌아왔는데!!! 내가 여지껏 좋게 좋게 참고 있었는데 도저히 이건 참을 수 없다 싶어 옌스에게 내가 직접 전화하겠다고 하고 연락했다. 첫째로 공사한 업체에 연락해보니 내일까지 들어가면 안된단다. 아니 1.5미터 비우라고 들어서 그거 비워줬더니 이건 뭐냐 하니까 그건 관리업체랑 이야기하란다. 그런 정보 전달은 그 업체에서 맡은 일이란다. 둘째로 관리업체랑 이야기해서는 소리만 안질렀다 뿐이지 다다다다 쏘아붙였다. 우리에게 안내한 거랑 공사기간이 달라지는 거, 약속한 것과 계속 달리 공사를 진행해 원치않는 공사를 하며 월세도 올려내야 하는 우리에게 일상생활을 불가능하게 하는 건 도대체 뭐하자는 거냐며.

상대가 갑자기 쩔쩔매며 자기도 그런 상황인 줄은 몰랐다고 미안하다고 하길래 나도 목소리 높여 이야기 한 점 미안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무슨 일이 어떻게 진행되는 지 다는 알 수 없어도 방에 못들어 가는 상황 처럼 큰 변동이 있는 건 전날 미리 알려줘야 하는 거고, 그정도의 최소한의 정보라도 줘야 한다고 하고 몇가지 물어보고 통화를 끝냈다. 그러다보니 하나를 보육원 문닫기 5분 전에 픽업할 수 있었다. 아이고 미안해라…

이 공사는 도대체 언제 끝나는 건지… 원래 3주 걸린다는 공사가 4주 걸리는 걸로 늘어났는데, 4주면 끝나긴 하는건지, 4주 걸리면 비용이 늘어서 월세 인상폭도 늘어날 텐데 도대체 이건 뭔지. 제발 좀 빨리 끝나서 일상 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 덕에 그간 버릴까 말까 고민하던 물건들은 확 버리는 계기는 되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