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봄은 좀 늦는구나

온도가 많이 낮았던 겨울. 습하지 않고 바람도 최근 2-3년보다 덜 부는 덕에 오히려 상대적으로 덜 추운듯이 느껴진 겨울이었다. 하지만 봄이 오는 시기도 덕분에 많이 밀린 것 같다. 온도의 관점에서는 큰 차이는 없는 것 같긴 한데 식물들이 개화하는 시기가 한달 가까이 뒤로 밀린 것 같다. 일조량과 온도에 영향을 많이 받는 대화가 겨우 내내 많이 추웠어서 그런 것 같다.

가족과 저녁식사를 하던 5시 45분 경, 아직도 해가 떨어니려면 한참 남은 것 같길래 곰감히 생각해보니 이제 하지까지 두달 반 남은 게 기억났다. 그런데 오늘은 우박에 눈이 세찬 바람과 함께 떨어져 세상을 하얗게 물들이다니… 참 변화무쌍하다. 금새 또 해가 나서 저녁엔 다 말랐으니 더욱 변화무쌍하다. 덴마크 사람들 화제에 그래서 날씨 이야기가 빠질 수 없는 것이다.

덴마크의 봄은 공식적으론 3월부터이지만 옌스는 항상 봄은 4월부터라 한다. 그리고 눈이 4월에 오는 건 아주 놀랄 일이 아니라고. 나도 지난 거진 8년간 4월에 눈 오는 걸 수차례 봤으니 이젠 정말 놀랍지도 않다.

부활절을 마무리하는 오늘은 아주 이상하고 변화무쌍한 날씨였지만 그래도 이번 부활절 휴가도 역시나 좋은 휴가였다. 하나 업고 걷다가 넘어지면서 하나 보호에 초점을 맞추다가 발목 살짝 빼고 무릎 타박상을 입었는데, 그것도 크게 심하지 않았고. 운이 참 좋았던 것 같다. 산책로 경계길은 잔디와 아스팔트 간 높이차를 잘 감안해야 한다는 사실을 새로이 환기시키는 경험도 했으니 앞으로 큰 사고 안나게 조심해야지. 발목도 거의 다 나은 것 같다. 심하지 않은 덕에 회복도 빠른 모양이다.

새로 이사하면 하나에게 약속한대로 꽃도 좀 심고 작물도 조그마하게나마 키워야지. 여름은 언제 오려나. 겨울과 달리 여름은 적당하게 덥고 비와 해가 적당하게 섞인 그런 여름이었으면 좋겠다. 희망사항일 뿐이지만.

눈 오는 4월 6일
온도는 10도가 안되었지만 해가 쨍해서 크게 춥지않았던 4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