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만의 저녁

오래간만에 맞이하는 혼자만의 저녁이다. 금요일 저녁에 떠나 일요일 저녁에 돌아오는 일정으로 출장을 떠난 옌스 덕에 맞이하게 된 시간이다. 어제는 시부모님이 계셔서 수다도 떨고 하느라 아늑한 시간을 함께 보냈다.

어제 저녁 부엌에서 설겆이를 하는데 기분이 영 묘하더라. 옌스가 설거지를 하던 내가 하던간에 누군가가 부엌을 방문해서 한마디 두마디 나누는 게 일상이었는데 그게 없다보니 엄청 적막함이 느껴지더라. 그 작은 일상의 부재가 옌스의 빈자리를 크게 느끼게 했다. 잠자리에 들어서도 혼자인 건 참 이상했다. 저녁 약속으로 늦게 들어오더라도 옆에 들어와 눕는 걸 항상 봤었기에.

그런데 이렇게 떨어져지내는 시간이 나쁜 것 같지는 않다. 길게 떨어지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빈자리가 서로의 소중함을 더 크게 느끼게 해주기 때문에. 동료들과 맛있는 저녁식사를 하고 있겠지. 나는 대신에 딸기에 설탕과 생크림을 얹어 먹어야겠다. 이젠 물론 이미 하우스 딸기이지만 여름이 가도록 중독된 딸기를 차마 쉽게 놓을 수 없다.  그리고 설겆이를 하고 집을 치우고 청소를 해야지. 티비도 보고…

Denmark proudly presents: 딸기 eller jordbær!

진공포장이 완벽하지 않던 인스턴트 커피를 교환하려 네토에 8시 조금 넘어 거의 문 열자마자 갔다. 안타깝게도 내가 교환하려던 특가상품으로 나왔던 탓에 매진되어 환불을 대신 받았는데, 아침 일찍 갔더니 갓 들어온 딸기가 엄청 신선하더라. 방금 전 배가 출출하길래 딸기에 설탕을 뿌린 듯 만듯 아주 조금 솔솔 뿌리고 거품내지 않은 생크림을 쪼르륵 부어 먹었다. 음…

덴마크는 제철 상품이 아닌 채소나 과일은 다른 나라에서 수입하고 하우스로 재배하지는 않는다. 아마 하우스의 온도를 조절하기 위해 드는 에너지 비용이 과해서 인근 EU국가에 비해 가격경쟁력이 떨어지는 이유가 큰 것 같다. 덴마크 딸기(덴마크어로 jordbær, 땅에서 나는 베리라는 뜻이다.)는 덴마크인이 정말 자랑스럽게 여기는 과일인데 정말 인정할만하다. 안팎으로 새빨간 딸기는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간혹 네덜란드산 겨울 딸기를 먹어봤는데, 안에는 하얗고, 단맛 중심에 새콤한 맛이 부족한 게 실망스러웠었다. 아무튼 여기 살면서 제철 과일과 채소를 중심으로 살고 있는데, 올 해 여름 일조량이 기가막히게 좋은 덕인지 딸기가 예년보다 많은 물량으로 풀리고 있는 것 같다.

덴마크 딸기는 주로 계란팩과 비슷한 재활용 종이 소재의 팩에 뚜껑없이 팔리는데, 시어머니 말씀에 따르면 당일 수확해서 출고하도록 되어있다고 한다. 아침에 장 보는 일이 없는 관계로 이렇게 신선하고 무른 데 없는 딸기는 별로 본 일이 없어서 흥분하며 500그램짜리 2팩을 사서 벌써 300그램은 먹었다. 냠… 맛있어라… 이제 논문 끝나고 실업이 해소될 때까지는 아침에 장을 좀 자주 봐야겠다. 신선한 제품들은 얼리버드에게로…

20180627_101309.jpg

이것이 바로 당일 출고된 덴마크 딸기 500그램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