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에 대한 인정, 앞으로의 노력

우리는 인건비 총액에서 일부를 떼어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다른 중앙부처는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기업부 소속 청이나 공기업의 경우는 성과급 도입이 일반적이라고 알고 있다. 우리 청의 성과급은 일인당 받을 수 있는 사안이 100%로 정해지고 근로 기간과 성과에 따라 0%부터 100%까지 차등 지급된다. 또한 인트라에 누가 몇%의 성과비율을 적용받아 얼마를 받았는지까지 게시된다.

어제 점심을 먹고 일하려하는데 상사에게 전화가 왔다. 성과급 통보를 위해서 연락했더며 최고등급인 100%를 줬다고 하는거다. 잘했다기 보다는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하련다. 지금 걸린 프로젝트도 많고 해야할 일이 자꾸 늘어나니 말이다.

오늘 중요한 발표를 했는데 스카이프 발표를 하며 발표 전에 긴장을 많이 했다. 청중과 교감이 어렵다는 건 긴장되는 상태에선 부담이 덜 되기도 하지만 나도 청자의 반응을 읽을 수가 없으니 불확실성 속 긴장이 더 되는 상황도 있으니.

다른 동료의 지원사격 없이 내 보고서 발표에 대해 방어도 성공적으로 하고 질의에 매끄럽게 응답을 하고 나서 회의를 잘 끝냈는데 옆에서 옌스가 자랑스럽다고 하는 말에 얼마나 뿌듯하던지.

아마 상사도 지난 1년간 내 업무에 있어서 내 오너십과 전문성이 강해지는 것과 함께 커뮤니케이션 면에 있어서도 발전이 크게 된 부분을 높이 평가해준 게 아닌가 추측해본다.

열심히 전문가인 척 하며 열심히 전문가가 되려고 노력을 엄청하면, 언젠가는 전문가가 되어있겠지. 모르는 건 모른다 하고 열심히 배우다보면 전보다 많이 알고 늘어있겠지. 즐거운 마음을 유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두려워하지 말고 한걸음씩만 조금씩 조금씩…

취준생활 종료 단상

오늘 합격통보를 받고 세시간만에 합격통보 이메일이 왔다. 그에 대한 승락메일을 보내면 계약서 사인은 아직 없어도 서로에 대한 구두 계약이 완료된 것이므로 기존 직장을 다니는 경우 이 메일을 근거로 사직 통보를 해도 된다는 메일이었다. 계약서는 기존 이력에 대한 경력증명서를 다 보내고 난 뒤 만들어지는데, 근무시작일로부터 한달 이내까지만 작성될 수 있도록 서류를 준비해주면 된다고 한다. 즉 고용주의 계약서 교부 의무기간은 근로시작 한달 이내까지인가 보다. 

이 합격통보메일이 안올 줄 알고 면접을 보러가려했는데, 이미 이를 받고 이에 대한 승락메일까지 보냈으니 면접을 보러가는 건 잘못된 일이라 연락처를 찾아서 이메일로 내일 면접 못가게 되었다고 통보 메일을 보냈다. 

기쁜 마음에 옌스에게, 그리고 한국에 계신 부모님과 시부모님에게도 연락을 드리고 덴마크에 사는 가까운 친구들에게도 소식을 알렸다. 하나에게도 (알아 듣지야 못하지만) 엄마 취직했으니 축하 뽀뽀를 해주겠냐고 물어봤다. 다른 거에 집중하고 있어서 반응이 없는 듯 하더니 귀찮다는 듯한 표정을 하며 일어나더니 뽀뽀를 하라며 자기 볼을 내주더라. 뽀뽀를 받지는 못했지만 해줄 기회라도 주었으니 감사한 마음으로 뽀뽀를 해줬다.

새로운 교육을 받아 전문직으로서의 첫발을 내딛는 탓에 경력인정을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는데 23개월을 경력으로 인정해준단다. 공무원이라 그런지 월급 수준은 기대이하이다. 그래도 아이 엄마로서 주당 근로시간이 5-60시간씩도 될 수 있고 고객 데드라인이 끊임없이 있는 컨설팅 업계보다는 급여가 낮더라도 근로형태가 좀 더 유연할 수 있는 공공부문이 더 끌렸었다. 덴마크도 대부분 엄마가 아빠보다 커리어를 많이 희생하는데 실제 옌스가 나보다 커리어면에서 이미 안정적이고 좋은 위치에 있으니 내가 좀 여유가 있는 직업을 구하는 게 맞기도 했다. 그래서 옌스도 내가 공무원이 된 걸 매우 좋아하더라.

사기업에서 경력을 시작해 준공무원 생활을 오래하고 나서 이제는 공무원이 된 게 신기하기도 하고 조금은 우습다. 남의 나라에서 공무원 생활을 하게 될 줄이야.

내년 초까지 남은 기간, 덴마크어 남은 오럴시험도 보고 통계프로그램 연습도 하고, 친구 만나고, 크리스마스 명절 보내고 하면 정신없이 시간이 갈 것 같다. 5주밖에 안남았네. 흐미. 진짜 즐겨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