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dvisning på Gamle Scene

왕립극장 중 발레공연을 주로 하는 Gamle Scene의 투어를 돌고 왔다. 연말을 마무리하는 이벤트로 계획을 해봤는데 한시간 반에 달하는 오래된 건물 투어에 하나가 매우 순조롭게 협조해줘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사실 10대 소년 한명 외에는 이렇게 어린 애가 없었는데, 다행히 떠들지 않고 뛰어다니며 시간을 잘 보내주었다. 언제 이렇게 컸는지.

내가 왕립극장에서 취미발레수업을 들어서 그런가 모르겠지만 내 입장에서는 강추. 남편도 즐겁게 보고 왔고, 하나도 무대와 연습홀에서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춤도 추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발레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덴마크에 사는 사람이라면 강추. 연말 마지막날이라 극장에 공연도 없고 우리밖에 없어서 평소에는 잘 안해준다는 무대 방화벽 올리기도 해주도 좋았다. 그리고 여왕의 대기실과 여왕이 앉는 좌석도 보고 역사속 그 장소의 이야기도 듣고. 의상이 만들어지는 장소를 보는 것도 즐거웠다.

개인적으로는 내가 춤을 추는 B 연습실과 공연무대가 어떻게 연결되는 지도 알게 되었고 그걸 옌스에게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고.

연말 좋은 이벤트였다.

발레 포인트슈즈로 만든 거대 크리스마스 트리
발콘좌석 앞 리셉션 장소에서
공연 무대 위에서 무대를 향한 방화벽을 열고
공연에 쓰일 옷의 색상을 무대 조명 아래서 직접 테스트하는 용도란다. 무대위에 서있었다.
무대에서 뛰어다니는 하나
무대에 쓰일 배경장막을 이동하는 엘리베이터. 이렇게 긴 건 처음본다.
연습실로 가는 길목
연습실에서 엄청 뛰어다니는 하나
발레바를 보면 당연히 매달려야지.
여성무대의상 의살실
무대의상 제작 스케치
하나랑 의상실에서 한 컷
의상 컨셉 스케치 콜라주
과거 무대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