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청한 실수

나이가 들면서 주의가 부족해진 걸까? 지난번 부모님 비행기표 예매에서 직항인 줄 알고 끊었던 표가 새로고침에서 온 실수 탓인지 뭔지 핀란드 스탑오버행으로 바뀌어 있어서 난리 한번 친 게 불과 4개월 전인데 이번엔 시험 날짜를 잘 못 알았다. 구술시험을 보기 전 채용이 결정되면서 구술시험은 정말 보기가 싫어졌었다. 시험 통과하고 나면 이걸로 내가 덴마크 대학에 갈 수준은 된다고 할려는 목적이었기에 채용 결정과 함께 급격히 의지가 사라진 상태였다. 하지만 시험 일자 통보후 그저께까지 열흘 가까이 되는 밤마다 시험을 볼지 말지 고민하다가 드디어 시험을 보겠다고 결심을 했더랬다.

온도는 낮고 바람도 제법 불지만 해가 떠있길래 자전거를 끌고 (시험장 위치가 가까우면서 교통이 애매하다.) 갔는데 고사장 안내가 영 안되어 있었다. 리셉션으로 가서 내 고사실을 못찾겠다 했더니, 오늘은 시험이 없다며 당황한 표정으로 답을 했다. 혹시 내일은 아니냐고 묻는 사람과 그 옆에서 혹시 어제는 아니었냐고 묻는 사람을 앞에 두고 나도 당황해서 이메일을 다시 열어보니, 10.12.2018 이라고 되어있었다. 어떻게 12만 읽고 12일이라 생각했을까? 난 이제 덴마크식 날짜 표기에 익숙해있다 생각했는데, 무의식에는 여전히 미국식이 깊게 남아있었던 것일까? 시험 일자 통보가 12월에 되었으니 그래서 앞에 10이 12이려거니 생각하고 보지도 않았던 걸까? 뭔지는 모르겠지만 귀신에 홀린 기분으로 돌아나왔다. 어찌나 민망하던지. 시험날짜도 모르고 그저께 시험을 보러 이틀 뒤 나타난 모양새가 어찌나 우스꽝스러웠을런지. 안타까웠을 수도 있고. 그나마 다행인 건 이 시험이 나에게 아무런 의미도 없었다는 거였다. 

조심하고 살아야지… 앞으로 일할 때 특히… 참 멍청한 실수였다. 쩝.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