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외 수당이라는 신선한 충격

이번 프로젝트는 시간당 페이를 받게 되어 있었다. 난 당연히 칸설턴트식 페이를 생각하고 그냥 시간 곱하기 계약된 시간당 페이를 주려거니 했다. 일한 시간 내역과 일의 내용을 정리해서 보냈더니 야근과 주말수당을 고려해서 주는 게 아닌가. 시간당 근무하고는 해본 적이 없고, 법적으로는 야근 수당과 주말 수당을 주게 되어있어도 은행이었든 공기업이었든 한달에 줄 수 있는 주말, 야근 수당이라는 게 9시간, 10시간 이런 식으로 한계가 있었다. 따라서 내가 일한 대가는 다 월급에 포함된 걸로 하고 야근으로 인한 (대중교통이 끊겨 생기는) 택시비는 내 월급으로 내곤 했는데… 그냥 신선한 충격이었다. 물론 여기도 딱히 야근수당 없는 건 같다. 다만 그렇게 초과근무를 하면 휴가로 돌려준다. 뭐가 되었든…. (매년 넘쳐 다 못쓰는 옌스의 휴가를 보면 그냥 다 부질없긴 하다. 전문작은 어딜 가나 그냥 과잉 노동이 당연한 모양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