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개월 3주 하나

내일은 학부모면담이 있는 날이다. 아침 8시에 하나를 등원시키고 나는 면담까지 하고 돌아오면 된다. 옌스는 자기가 주재하는 외부전문가 미팅이 있어 새벽같이 나가는 터라 나 혼자 가야한다. 월요일에 리허설까지 다녀온 거니 중요하긴 한 모양이다. 내용도 재미있어보이긴 했는데…

요즘 하나는 엄청 말이 늘고 있고, 요즘은 말을 가려해야지 (물론 딱히 가려할 건 없긴 하지만.) 듣는 걸 그대로 옮기기 시작했다. 오늘 선생님들이 초콜렛케이크 (쇼콜렐케이) 를 이야기하자마다 쇼콜렐… 쇼콜케이..하면서 따라했다며 긴 음절도 빠르게 따라한다며 놀랍다고 했다. 보육원에서 몇개월 차이나는 큰 애들도 많은데 가장 말을 잘하는 아이라고 하니 언어재능이 있는 모양이다. 선생님이 자기가 말한 단어를 못알아 듣는 것 같으면 한국어에서 덴마크어로 바꿔 말하고. 선생님들도 하나가 말하는 게 뭔지 모르겠는 거 같으면 한국어려니 미루어 짐작을 하고 그게 틀렸다고 하지 않고 덴마크어로 표현하게끔 도와주는 게 좋다. 

키를 재보지는 않았지만 바지들이 급속히 짧아지고 신발들도 사이즈를 바꿔줘야 하고 언뜻 봐서도 커진 느낌이니 꽤 큰 것 같다.

좋아하는 강아지 인형만 들고다니더니 다른 인형에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강아지 인형 (훈이)에게 다른 인형을 소개시켜주고 대화를 시키기 시작했다. 돼지를 꿀이라고 부른다. 돼지가 뭐라고 말하냐 하면 꿀꿀 하는데, 그 소리가 마음에 든 모양이다. 훈이에게는 기저귀를 채우기 시작했고, 보육원에서도 인형 밑에 방석을 깔고 기저귀를 갈아주고, 씽크대 장난감에 아기를 데려가 엉덩이 씻긴다는 거 보면 세면대에서 내가 엉덩이 씻겨주는 습관을 그대로 옮기고 있어서 깜짝 놀랬다. 

보육원 아이와 선생님 이름을 노래를 부르며 연습하는 걸 좋아하며, 밖에 나가면 낙엽을 하늘로 뿌리며 노는 것을 좋아한다. 길을 건널 떈, 하나, 둘, 셋을 덴마크어로 세고 누! (지금) 이렇게 외치면 후다닥 건넌다. 보행신호가 엄청 짧아서 어른도 서둘러 걸어야 하는 걸 감안하면 왜 애들이 이 신호에 뛰는 연습을 했는지 쉽게 유추해볼 수 있다. 

요즘은 좋아하는 옷들이 생겼다. 옷 고르고 있으면 옆에 와서 이거 달라 저거 달라 이런게 있다. 주로 동물이나 꽃 같은게 그려있거나 달린 옷이다. 그래서 오늘은 사이즈 큰 양말 사 올 때 동물이 그려져 있는 걸 열심히 찾아서 사왔다. H&M에서. 하나가 엄청 좋아하더라. 

하나 엄청 웃긴건 오페라를 매우 좋아한다는 거다. 다른 음악 틀면 오페라로 바꾸라고 한다. 그 특유의 발성을 알아챈 게 놀랍다.

아. 피곤하다. 얼른 정리하고 자야겠다. 오늘 여기저기 엄청 돌아다녔더니 커피를 사발로 들이켰음에도 피곤하네. 화요일밖에 안되었는데 곧 주말이어야할 것만 같다…

거울방이 이제는 무섭지 않아요!
역시 오페라야. 플라시도밍고가 역시 좋구만.
소세지빵을 즐기며 집으로 가는 유모차안에서 훈이와
기저귀를 찬 훈이
친구들과 기차로 15분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숲에 나들이를 나선 나비그룹 아이들
엘리자벳 선생님 찍어주신 하나 독사진. 너무 귀엽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