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날엔 역시 아이스크림!

쉬지 않고 논문을 너무 열심히 썼더니 등이 아프길래 페달을 밟아 동네에 있는 아이스크림집에 다녀왔다. Ismageriet이라고 the icecream maker라는 뜻의 심플한 이름을 가진 가게인데, 코펜하겐 인근 지역에서는 매우 유명한 집이다. 줄이 길어서 퇴근시간 이후에 가면 줄이 너무 길다. 이틀에 한번 꼴로 하나 자는 시간에 짐에 다녀오는데, 바로 그 앞에 있는 그 아이스크림 가게에는 밤 10시가 되도록 줄이 엄청 길게 늘어서있다.

집에서 논문을 쓰고 있는 요즘, 갑자기 아이스크림이 엄청 당기는 게 아닌가. 딸기와 초콜렛 소르베를 녹을라 싶어 허겁지겁 먹고 집으로 돌아왔다. 옌스 왈 오늘 밤에 겁나게 운동해야겠단다. 물론이지! 근육만든다고 쉬던 웨이트를 다시 시작한지 어느새 거의 3주가 넘은 거 같으니. 오늘 저녁은 조금 덜 먹고 새로운 운동으로 아이스크림 칼로리를 날려줘야겠다. 냠냠~

20180703_133129

받자마자 녹기 시작해서 한입 핥아먹은 아이스크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