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여름 야외활동시 주의사항

DR에서 여름에 야외활동시 주의사항 몇가지를 동영상으로 제작했다.  해당 동영상의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진드기: 24시간 안에 제거하면 박테리아 감염 확률은 현저히 낮아진다. 손가락으로 제거하는 게 가장 빠르지만 시판 도구를 사용해도 무방하다. 왼쪽 오른쪽으로 돌려가면서 입을 열게한 후 빼내는 것이 중요하다. 뺀 자리에 잔여물이 남아있어도 결국은 해당 잔여물이 탈락하며 감염 우려는 별로 없다. 뺀 자리를 관찰하다가 5크로나 이상의 크기로 부어오르면 감염 예방 차원에 약을 복용해야 하므로 주치의를 만난다.
  2. 모기: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도 있고 모기에 물렸을 경우 간지러움을 느끼는 정도가 사람에 따라 다르다.
  3. 뱀트라치(동미리과 어류)와 해파리: 해변에서 쏘이기 쉬운 동물들이다. 뱀트라치의 지느러미에 찔릴 경우 40-45도 사이 온수에 30분에서 1시간 동안 찔린 부위를 담근다. 파상풍 주사를 맞지 않은 사람의 경우는 파상풍 주사를 맞는다. 7-8월 사이에는 해파리가 왕성하게 활동한다. 해파리에 쏘일 경우 쏘인 자리를 닦아내는 게 아니라 신용카드의 모서리 등 날카로운 면으로 쏘인 부위를 긁어내어 피부 조직 속에 남겨진 해파리의 쐐기 조직을 제거한다. 잔여조직을 제거하지 않으면 이 조직에 남은 독이 계속 분비된다.
  4. 자외선: 자외선 차단제는 두번 바르지 않으면 충분하지 않다. 다만 한번 바르고 15분 정도 기다린 후에 덧바르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바르고 나면 그날 더이상 덧바를 필요가 없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