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덴마크를 방문하시고 나서

시간이 정신없이 간다. 어느새 하나가 태어난 지도 50일이 지났다. 왠지 모르게 더 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애가 50일이나 되었다는게 놀랍기도 하다. 부모님이 주말에 떠나셨다. 지난 여름, 입덧이 가장 심한 시기를 넘기고 한국을 방문했는데, 내내 불볕더위를 겪으며 에어콘 없는 방에서 밤잠을 설치느라 2주가 마치 두 달 같았다. 부모님이 계셨던 이번 2주는 마치 이틀밖에 안되었던 마냥 꿈같이 느껴진다. 애가 있으니 어디 나갔다오는 것만으로 하루가 다 가버리기 때문인 것 같다. 그리고 틈틈히 젖 먹이고 기저귀 갈다보면 뭘 했는지도 모르게 하루가 후딱 가버리니까.

마지막 이틀을 남기고 약한 감기에 걸리고 애한테 감기가 옮은 건 아닌가 불안한 상황에 애 데리고 공항에 나가는 건 무리일 것 같아 집에서 작별을 했다. 옌스가 부모님을 무사히 공항에 모셔다 드리고 안에 들어가시는 것까지 배웅하고 왔다하니 마음이 놓였다. 지난 부활절 때 한참 날다가 헬싱키로 회항한 것과 같은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벌어지지 않기만을 바랬는데 짐 하나가 도착하지 않은 것만 빼고는 무사히 도착하셨단다. 몰랐는데 듣고 보니 요즘 핀에어가 파업이 잦단다. 잘 도착하신 게 참 다행이다.

집에 하나와 혼자 있으니 이렇게 앉아서 글을 쓸 짬이 생겼다. 부모님이 계신 기간에도 물론 시간은 있었지만 그 짧은 기간 뭔가 진득히 앉아서 다른 일을 하고 싶지 않았다.

부모님이 계신 2주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다. 하나는 진짜 웃음을 보여주었고, 손발을 가누는 모양새도 많이 바뀌었다. 무게도 많이 늘고 키도 커졌으며, 옷과 기저귀 사이즈도 바뀌었다. 용쓰기는 여전하지만 그래도 예전보다는 많이 줄었다. 성대에서 나는 소리가 아닌 이상한 소리만 내더니 이제는 자기의 목소리를 내며 옹알이를 한다. 눈을 잘 맞추고 움직이는 사물과 얼굴에 반응하며 마치 대화라도 하는 양 눈을 보고 하는 말에 뭐라뭐라 옹알이를 한다.

옌스는 부모님과 매일 저녁 한국어로 대화를 하고 공부를 했다. 아빠는 나보다도 인내심이 뛰어나 참으로 장시간 옌스의 한국어 동사변형 연습 상대가 되어주셨다. 2년동안 혼자 공부를 하며 느릿느릿 진도가 나가는 듯 하더니 그동안 차근차근 쌓아온 문법에 최근 늘려가는 어휘가 결합하니 말이 트이는 듯 하다. 아직까지 복잡한 문형은 구사하지 못하지만 모든 문장을 단문으로 끊어 이야기해주면 자기가 아는 명사, 동사, 형용사, 부사를 결합해 깜짝 놀랄 만큼 많은 문장을 구사한다. 또한 천천히 이야기하면 많은 것을 이해하고. 국제결혼을 하면 영어를 잘 구사하지 못하는 가족, 친척, 친구와의 의사소통에서 불편함이 생겨 아쉬운 경우가 생기는데, 이를 극복하려는 옌스가 정말 대견하다. 한국어 공부를 취미라고 여기는 그가 어찌나 훌륭하다는 생각이 드는지. 이번 가을 두달간 한국가서 생활을 할텐데 그 때 한국어 실력이 일취월장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역시 언어공부는 본인의 열정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방문기간 중 시부모님과 부모님이 만나신 것도 중요한 일이었다. 웨딩 디너때 처음 만나서 긴 이야기 나누지 못하셨던 양가 부모님이 어제 오덴세 가시는 길에 들르셔서 커피를 한 잔 하고 가셨다. 뭘 이야기하셨는지 기억이 잘 안난다. 특별한 이야기가 아니라 그냥 이런저런 담소를 나누셔서 그런가 보다. 옌스 한국어 이야기, 시누이네가 두바이로 발령나 이주한 이야기 등만이 기억난다. 한국어와 덴마크어와 영어가 버무러진 복잡한 시간이었지만 참 자연스럽고 좋았다.

한동안 엄마가 살림을 도맡아 해주셔서 내가 한 것이라곤 두끼 저녁 차려드린 것, 화장실 청소 한 번이 전부이다. 애 먹이고 기저귀 갈아주고 그런 것만 하니 정말 편하더라. 그런 편안함에 길들여지는 것이 두려울만큼. 그러나 또 다시 하면 하게 되어 있는 것이니. 그리고 엄마표 식사를 매일 했더니 살도 살짝 붙어서 이제는 다시 자제하며 먹어야 할 형편이다. 흠흠.

한동안 부모님을 못보는 것이 아쉽지만 그래도 육개월 후엔 두달이나 같이 지낼테니 너무 상심하지 말아야지. 그때면 하나도 엄청 커서 할아버지, 할머니와 교류도 가능할테지. 그때까지 시간이 후딱 갈 거라는 생각이다. 가기 전 보른홀름에도 한 번 다녀오고, 여름 휴가도 보내고 하면 정말 눈깜짝할 새에 가버리겠지. 하나의 성장모습을 잘 새겨두어야겠다. 다들 하는 이야기처럼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소중한 순간일테니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