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주 육아 단상 

하나는 정말 먹성이 대단하다. 간혹은 자기의 위의 용량을 넘어서게 먹는데다가 성격이 급하다보니 사래가 걸려 기침하다가 젖을 토하는 일이 잦다. 살짝 걱정마저 될 정도다. 특별히 아픈게 아니고 여전히 잘 먹으면 괜찮다고 하니 그러려니 하지만 말이다. 그렇게 한바탕 토를 하고나면 빈 배가 허기져 또 먹겠다고하며 이미 다 비운 젖을 오래 빨아댄다. 

하나의 토사물 범벅을 대충 닦아낸 내 몸에선 젖토한 냄새가 나고 서둘러 옷을 갈아입다보면 제대로 다 입지도 못하고 수유 나시티셔츠나 간신히 걸쳐입고 허겁지겁 수유를 다시하게 되는데 그러면 싸늘한 공기에 목과 어깨가 살짝 시리다. 또 이렇게 젖을 왈칵 토하면 하나도 온몸이 젖은 탓에 옷도 갈아입히고 기저귀도 갈고 해야하는데 이를 치울 새 없이 배고프다고 목청 높여 우는 하나에게 수유를 한다. 몇분안에 난장판이 된 거실을 보며 수유를 하며 드는 생각이 육아란 참 티 안나는 노동집약적 행위라는 생각이다. 물론 그 결과물인 애는 쑥쑥 크고 있지만 말이다. 

하루종일 장보고 집 치우고 빨래하고 애 먹이고 놀아주고 나도 먹고 하다보면 정말 정신없는데, 애 크는 거 외엔 사실 집안일이란 게 현상유지 아닌가. 애가 낮에는 잘 안자서 간단한 집안일을 하려고 해도 애를 안고 어르고 달래고하다보면 간단한 일이 꽤나 시간이 걸리는 일이 되어버리니 꽤나 챌린징하다. 한국기준으로는 일찍 퇴근하는 옌스지만 간혹 저녁에 이런저런 일들을 하다보면 하나와 잠에 들때까지 혼자 다 해아하는데 힘이 든다. 회사에서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옌스지만 내 이런 힘든 상황을 공유했다. 역시나 힘든 건 나누면 반이 된다고, 우선 말한 것 만으로도 힘든 게 줄어들고 또 개선 방안을 의논했으니 앞으로 좀 더 나아지겠다는 생각에 힘도 난다. 

역시나 육아는 힘든 것. 앞으로도 더 힘든 일이 많이 있겠지만 아직은 초보라 더 힘든 모양이다. 그래도 천사같은 아이 얼굴을 보니 힘 내서 할 수 있는 것이지. 

한바탕 토하고 젖을 또 먹고 자는 하나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