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출산기

마지막으로 신파를 만났던 날, 지난 목요일. 다녀와서 덴마크 출산 시 산모 내진에 대한 글을 크다가 저장을 해두었는데, 그날 밤 그 글을 다 쓰기도 전에 출산을 해버리게 되었다. 내진의 고통에 대한 여러가지 글들을 익히 읽어둔 터라 그게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기도 했고, 임신 막달 들어 흔히 내진을 하는 한국의 프랙티스와 이곳의 차이가 크게 다가오기도 했다.

예정일이 지나도 안나와 다음 약속한 시간에 산파를 만날 경우, 분만 유도의 일환으로 내진이 어떻게 활용되는 지, 기타 예정일 후 12일이 지나도 안나와 경우 유도분만이 어떻게 진행될지 등에 대해서 자세히 안내되어 있는 문서를 받아들고 집에 왔었더랬다. 도대체 내 자궁경부는 얼마나 많이 열려있는지, 진행은 어떻게 될 지에 대한 신파의 견해도 궁금했기에 살짝 아쉬웠다. 뭔가 예정일 직전 마지막 면담에는 내진을 하지 않을까 내심 기대한 탓이었다.
그날 밤, 유독 하나가 많이 움직였다. 그 전에 하나가 많이 움직이면서 손가락으로 하나가 자궁경부를 파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은 적 들이 있었는데, 그게 알고보니 자궁경부가 조금씩 얇아지거나 벌어지면서 생기는 느낌일 수 있다고 한다. 애의 태동과 동시에 나는 경우, 그건 머리가 움직이면서 생기는 마찰 때문에 느끼는 경우가 흔하다고 하니 손가락으로 파는 건 아닌 모양이다.
그 전날 브랙스턴 힉스 수축이 유독 강했던지라 그날 출근하려나 김칫국을 마신 경험을 하고 난 후였어서, 이날 밤 세번의 강한, 꼭 생리통 같았던 배뭉침에도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그냥 하나의 격렬한 태동이 다소 부담스러울 뿐이었다. 그러다가 뭔가 왈칵하고 흐르는 느낌. 소변은 아니었는데 그렇다고 분비물이라기엔 느낌이 수상해 벌떡 일어나 화장실로 달려갔다. 한번 더 왈칵하는 느낌이 들더니, 변기에 앉자마자 뭔가가 주르륵 쏟아졌다. 희뿌옇게 혼탁한 액체에 선홍빛 피가 섞여있었다. 이게 말로만 듣던, 자궁경부를 임신 기간 내 봉인하고 있었던 점액질의 플러그인가, 아니면 양수인가? 도무지 알 수가 없었다. 우선 화장실 분을 열고 자고있던 옌스에게 소리를 쳤다. “I think, my water just broke!.” 그리고 병원에 전화를 걸었다.
이때가 12:30. 한밤중이었다. 양수면 계속 흐른다고, 30분만 관찰해보고 다시 전화를 달라했다. 조금 지나고 보니 이게 말로만 듣던 양수였다. 다시 전화를 하니 6:30까지 진통이 4-5분 간격으로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단계에 돌입하지 않으면 그 시간에 와서 유도분만을 하자고 했다. 유도분만 준비에 시간이 걸리는 모양이었다. 그래서 알겠다고 했는데, 사실 이미 심한 생리통같은 진통은 양수 터지기 시작 직전부터 브랙스턴힉스 수축의 형태로 세번 있었던 상황이었기에 난 과연 6:30까지 아무일도 없으려나 하는 의구심이 들고 있었다.
다운 받아둔 진통 어플을 이용해 진통 간격 및 지속시간 등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진통 시작시점 기준, 분명 4-5분 간격으로 진통이 오면서 도래하는 진통이 1분여 정도로 안정적으로 유지되는지 여부를 한두시간 정도 관찰하고 병원으로 연락을 하라 했었다. 그런데 이건 뭐랄까… 처음부터 7-10분 간격이었는데 그게 빠르게 7-8, 6-7분 간격으로 내려오더니 5분, 4분, 3분 간격으로도 오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 정도가 이미 아주 심해져서 호흡을 관리하기 힘들었다. 산파의 설명을 들은 후 유투브 비디오도 보고 열심히 연습도 해두었는데. 아무래도 병원에 가야할 거 같아서 양수 색을 확인하려고 화장실에 다녀오는데 가기 직전 진통이 끝나고 화장실 가자마자 한번, 나오는 길에 화장실 앞에서 한번, 물이라도 한잔 더 마시려는데 부엌에서 또 한 번 더. 이건 재보지 못했지만 삼분 간격인 것같았다.
옌스에게 병원에 전화해서 가겠다고 하라 했는데, 병원 출산동 응급라인이 통화중이란다. 택시부터 잡으라 했는데, 옌스도 정신이 없었는지 허둥대고 있었다. 나중에 이야기하기를, 택시 부르는 법이 순간 기억이 안났다더라. 그때가 3:55분. 4:10분에 부를지 20분에 부를지를 물어보길래, 그냥 기다리게 해도 좋으니 우리 준비되면 바로 떠나게 10분으로 부르라고 했다. 십분 더 기다려서 돈이 더 나오는게 (물론 십분 차이에 한 이삼만원 더 내야겠지만) 뭐 대수냐는 마음에 치밀어오르는 화를 눌렀다. 사실 평소였으면 너무 당연한 질문인 건데, 상황이 이런데도 그런 질문을 하다니! 하는 마음이었다. 나는 최대한 차분히 이야기를 하고 옷을 입었고, 이미 싸둔 짐을 챙기고 병원에 추가로 연락해서 우리가 간다는 걸 알리는 모든 걸 다 해야하는 옌스는 분주히 뛰어다니고 있었다.
다행히 전화가 연결되서 내가 상황을 설명하고, 가는 것으로 알렸다. 덴마크인 할아버지가 운전하는 택시는 역시나 그 와중에도 신호를 꼬박꼬박 지켰으나, 달리는 순간 만큼은 속도 제한 내에서 엄청 달리는 게 느껴졌다. 십분을 달리는 와중 세네번의 진통을 겪고 병원에 도착했다. 출산동으로 복잡한 길을 헤매며 도착했더니 시간이 4:20의 되어있었다. 목이 말라 밤새 못마신 물을 두잔 마시고 났더니 속이 미식거렸다. 아마 진통이 시작되면서 소화가 멈췄었던지, 다섯시에 먹었던 김치찌개의 일부와 그 이후 먹은 과일의 흔적을 확인하게끔 말끔히 게워냈다.
산파는 처음으로 내진을 해주었고, 통증따위는 없었다. 양수가 내내 이런 색이었냐길래, 그렇다고, 내내 선홍빛이 돌았다 하니, 지금은 약간 초록빛이란다. 오기 직전까진 아니었는데, 그 사이 색이 바뀐 모양이었다. 자궁경부는 이미 4-5센치가 열렸고, 매우 부드럽고 얇아 금방 열릴 것 같다고 말해주었다. 자기가 지금 마사지를 하고 있으니 조금 시원할 거라고 하는데, 시원하진 몰라도 말로만 듣던 고통은 없어서 다행이었다.
애 심장 박동은 무리가 없는데, 그냥 태변을 봐서인지, 그걸 먹고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조금 모니터링을 해야한다길래 산모 접수실에서 모니터링을 조금만 더 하자고 했다. 오늘 분만실이 바쁘다며, 분만실 정리중이고, 모니터링 세팅은 추가로 시간이 더 걸린다고 했다. 내가 진통중 자세를 움직이면서 모니터링이 잘 안되자, 누군가 들어와서 이렇게 움직이면 안된다고 하고 다시 심장박동기를 세팅해주로 나갔다. 두번째 그런 일이 생기자 들어온 사람이 (산파가 아닌 듯했다.) 이러면 모니터링에 시간이 더 걸린다며 움직이지 말라면서 그 방에 십분 더 있으라고 했다. 그런 일이 한번 더 있고 나서는 옌스가 내가 움직이지 않게끔 옆에 앉아 날 잡아주었다. 정말 아파서 어쩔 수 없었고, 물론 움직이려면 움직일 수 있었지만, 옆에서 잡아주는 사람이 있으니 버틸 정신적 힘이 조금 더 생겼다. 다행히 하나의 심장박동은 괜찮았다. 이때 에피듀럴 혹시 맞는게 가능하냐고 한번 물어봤는데, 아무 대답을 못들어었고, 나도 원래 원하던 바가 아니었기에 더이상 물어보지도 않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매우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그 와중에 진통은 빠르게 양상이 바뀌고 있었다. 갑자기 난 짐승과 같은 괴성이 섞인 긴 호흡을 내쉬고 있었다. 아주 긴 복식 호흡이 중요하다 해서 길게 내쉬고 있었는데, 이 호흡이 야수의 신음같이 나왔다. 그르릉 하는 소리로. 그리고 머리가 아래로 내려오는 느낌이 드는 것이었다. 빨리 산파 부르라고 옌스에게 말하고 나니 또 그런 진통이 왔다. 다시금 그런 느낌이 오는데 아직도 누가 안와서 옌스에게 화를 내며 재촉을 했다. 나 여기서 낳을 것 같다고, 빨리 부르라고.
나에게 움직이지 말라고 했던 야속한 그녀가 나를 데리고 휠체어로 분만실에 데리고 갔다. 가는 길에 또 한번의 진통이 와서 야수같은 호흡을 내뱉자, 그녀가 히히후 하는 호흡을 하란다. 내 산파가 그건 구식 호흡이라고 이야기해줬는데. 힘들게 호흡을 컨트롤 하고 있는데 자꾸 히히후를 강요해서 짜증이 났다. 나 호흡중이라고 쏘아붙이고 나니 더이상 가타부타 않는다.
분만실 도착해서는 침대에 올라가 앉으라길래 왼쪽으로 기대 앉았다. 하나의 심박을 모니터링하고 때 그 자세가 아이에게 가장 편한 자세라고 했었기에. 옌스는 내 옷을 벗기라는 명을 받았는데, 나에게 몸을 움직여 보라길래, 그냥 당겨서 빼라고 움직일 수가 없다고 했다. 또 한번 강하게 오는 진통에 다시 짐승같은 호흡을 시작하자 산파가 잘 하고 있단다. 관장을 할 시간도 없었는데 뭔가 나온 것 같았다. 산파에 그 당황스러운 상황을 이야기했다. 기저귀를 벗기려는데, 옌스는 옆에 있고… 약간 지린 것이 맞았다. 이런… 그 와중이지만 민망하여 농담이 나왔다. 다 잊어버리라면서, 나 나중에 치매와서 벽에 똥칠하면 그 때 어차피 봐야하는 거니까 그렇게 본 셈 치라고. 농담을 할 힘이 난 건 좀 웃기긴 했지만 나도 오죽 민망했으면 그랬겠나.
그리고 또 한번 진통이 왔다. 이 진통이 끝날때쯤 이미 머리가 보였다고 하는데 진통이 멈추자 애가 다시 올라가는 느낌이 들었다. 다음 진통에는 진통이 끝나고도 배에 긴장을 늦추면 안되겠구나 싶었다. 지금 정말 잘하고 있다고, 딱 그 느낌으로 하라는데, 다음 진통엔 애의 머리가 나오고, 그 다음엔 하나의 온 몸이 나왔다. 중간에 힘 멈추랄 때 멈추는 건 의외로 어렵지 않았다. 애가 나오자마자 배에 하나를 올려주는 순간 사실 너무 얼떨떨했다. 그 정신없는 와중 탯줄 아빠가 잘라줄 거냐고 산파가 물어서 옌스 얼굴을 한 번 봤는데, 이미 둘이 이야기했던 것처럼 안자른다고 이야기하는 그의 눈이 촉촉히 젖어있었다. 나중에 물어보니 많이 울었다더라. 난 약간 실감도 안나고 해서 눈물은 안났고, 그럼 엄마가 자르겠냐는 질문에 그렇게 하겠다고 하고 썩둑썩둑 잘랐다. 듣던대로 잘 잘라지지 않더라.
막상 분만기는 십오분에 불과했던건데, 가장 힘든건 이때보다는 자궁경부가 열리는 진통기였다. 특히 택시에서 내려 출산동으로 가는 시간, 태아 심박 모니터링하던 시간이 가장 힘들었다. 회음부 절개는 없었지만, 질이 일부 열상이 있어 여러 바늘 꼬맸는데, 마취 스프레이의 따가운 느낌도, 중간에 다소 깊은 열상을 꼬맬때의 따가운 통증도 느낄 만큼 통각이 살아있었다. 그만큼 산고의 시간이 짧있단 뜻인 것 같다. 괜찮냐는 산파의 질문에, 물론 괜찮긴 하다고, 출산도 했는데 이정도 못견디겠냐는 농담도 할 정도로 여유도 있었고, 실제 지쳐 쓰러질 것 같은 그런 게 없이 출산 후엔 상쾌했다. 하나의 첫 똥도 치우고. 내 손에 똥 범벅을 해 준 하나. 흠흠. 엄마니까…
20170127_144412
출산 후 다섯시간만에 산모병실로 내려와서 하나와 함께
20170127_185835
산모병동 @ Herlev hospital
20170127_091826
분만실에서 애 나오고나서 10분뒤 모습
아침식사로는 토스트빵에 버터와 잼, 치즈(는 안먹었지만), 요구르트가 제공되었고 이를 먹으며 정말 한국과 다른 경험을 한다 싶었다. 출산이 바빴던 밤에 애를 낳은 탓에 산모병실이 안비어서 분만실에서 서너시간 지루하게 있다가 방을 옮겼다. 일인실인 방은 괜찮았고, 첫날부터 수유도 정상적으로 하고 밤도 무사히 잘 보냈다. 배는 바람빠진 듯 뭔가 이상한 감촉이지만 이 또한 자연스러운 일이기도 하고. 그냥 모든게 예상한 것보다 수월했다. 덕분에 바로 다음날 무리 없이 퇴원해 집에 올 수 있었는데, 정상으로 분만한 경산부가 여섯시간만에 집으로 가는게 어떻게 가능한 지 느낄 수 있었다.
20170127_081701
분만실로 아침식사가 배달되었다. 생일엔 대네브로(Dannebrog, 덴마크 국기)가 빠질 수 없다. 
이제 시작이지만, 그 시작이 수월해서 참으로 감사하다. (산파 왈, 이렇게 급격한 출산이 골반인대엔 그닥 좋지 않단다. 너무 급격하게 벌어지니 일종의 충격이… 그래도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긴 것보단 짧은 게 산모의 고통 입장에서는 나은 듯…?) 효녀 하나 덕분인 것 같다. 앞으로 잘 해보자 우리. 🙂

Comments

5 comments on “덴마크 출산기”
  1. 소화데레사 says:

    아아 너무나 예쁜 아기를 드디어 만나셨네요!! 너무너무 축하해요!!! 하나 너무너무 예뻐요 ❤
    이 글을 읽다보니 다시한번 저도 아기를 만나던 날이 떠올라요. 저는 30분 간격 진통에서 5분 간격으로 바끨때까지 여덟시간 정도가 걸렸었어요. 5분간격이 되자마자 병원에 전화했더니 4-5분 간격이 한시간 지속되면 병원 올 수 있으니까 한시간 지켜보고 전화하라고 해서 새벽에 한시간동안 거실을 걸어다니며 (앉거나 누우면 통증이 훨씬 견디기 힘들더라구요) 5분만 더, 10분만 더 이렇게 한시간 버티고 전화했더니 다른 미드와이프가 받아서 2분간격이 한시간 지속되지 않으면 입원할 수 없다고 하는거에요. 정말 너무너무 아파서 성질내보았지만, 결국 받아들이고 세시간정도 더 버티다가 병원 갔던 기억이 나요. 으으. 저도 애피듀럴은 절대 맞지 않을거고 가능하면 물 속에서 낳겠다고 미드와이프들에게 패기넘치게 이야기했었지만, 결국 에피듀럴 놔달라고 부탁하고 말았던 것도 떠오르네요 ;;
    성공적으로 또 모두가 건강하게 출산이 이루어진 것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1. elskerhimmel says:

      경부가 다 열려서 미는 시기가 되면 그건 오히려 덜 아픈 거 같아요. 집중할 대상도 있고요. 경부 열리는 진통이 몸이 참 비비꼬이고 힘들었는데 긴 시간 고생하셨네요. 전 병원에서 내진할 때 경부가 이미 부드럽고 얆아졌다고 빨리 열리겠다고 이야기해주는데 정말 빨리 끝나면 좋겠다는 생각만 했었어요. 집에서 떠나기 전에 삼분 간격으로 떨어지니 그때부턴 정말 걷거나 서있기가 힘들더라고요. 저도 모르게 무릎을 꿇고 두 팔과 두 다리로 기듯이 있을 수밖에 없었어요. 소화데레사님이나 저나 건강하게 출산했으니 그게 가장 중요한 거 같아요. ㅎㅎㅎ 에피듀럴이니 뭐니 상관없이 말이지요. 감사합니다. 소화데레사님도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2. 연주 says:

    해인아 이쁜 아기 출산기 넘 좋다. 축하해~*

    1. elskerhimmel says:

      고마워 연주야!!! 😘

  3. 니니 says:

    저 국커 니니에요! 저는 네이버 블로그만 해서 생각도 못하고 있었는데, 오늘 일하다가 갑자기 생각이나서 예전 네이버 블로그 타고 왔어요!!
    천사같은 따님이 태어났군요!!!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앞으로 세가족 더욱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