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에 따른 불편함

자전거를 타고 학교를 향해 페달을 힘차게 밟고 있던 도중 뭔가 왈칵하고 쏟아지는 기분이 났다. 뭐지? 22주밖에 안되었는데 양수가 터진건가? 피가 흐르는 건가? 큰 길 한복판에 갈 곳이라고는 없어서 그냥 서둘러서 학교로 가야겠다 싶었다. 그런 상태가 조금 더 지속되는가 싶더니 멈춘 것 같기도 하고, 배에 통증이 있는 것도 아니고 해서 어떻게 되었든 간에 허허벌판 같은 고속도로 옆길에서는 자리를 떠야 했기에.

10분여를 밟아 학교에 도착하자마자 화장실로 서둘러 달려갔다. 최소한 혈흔은 아니었다. 딱히 뭐였는지 알수도 없이 무색 무취의 젖은 흔적 뿐이었다. 그냥 물같은 분비물의 경험이 없던 건 아닌데, 뭔가 그 양이 달랐다. 왈칵하는 기분이라니. 시어머니나 시누이에게 전화를 해서 물어봐야 하나? 응급 상황에 연락하라고 산파가 알려준 번호에 전화를 해서 물어봐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책상에 앉아 태동이 있는지 여부를 한 10분정도만 관찰한 후 조치를 취하든 말든 해야겠다 싶었다. 등교전 아침에 바빠서 제대로 앉아있을 수 없었는데 그래서 그랬는지 태동을 느낄 기회가 없었던 것 같았다. 괜히 불안했다. 배를 쪼물락거리고 앉아있는데 ‘콩’하고 배 안을 울리는 느낌과 함께 안도감이 몰려왔다.

나중에 찾아보니 임신 중 흔한 일이라고 한다. 여러 세균으로부터의 감염을 막기 위한 몸의 방어기제의 일환이란다.

저녁에 발레수업들으러 가던 중 옌스에게 전화가 왔다. 잠자리에 들러가는 길이란다. 중국과 이곳의 시차는 한국과의 시차보다 한시간이 부족해 페이스타임을 한다는게 참 힘들다. 이런 일이 있어서 학교 가는 길에 가슴이 철렁했다며, 별 일 없는 거 같다고 이야기 해주었더니 다 지나간 일을 이야기해준 것임에도 엄청 놀랬는가보다. 임신하고 나니 여러가지 일에 엄청 걱정도 하게 되고 놀랄 일도 많다며 너무 과한 걱정을 했나보다고 하니, 늘 항상 조금이라도 걱정은 된다고 한다. 나야 내 몸안에서 일어나는 일이라 태동도 느끼기도 하고 좀 더 긴밀하게 변화 상태를 감지하지만, 그렇지 못한 옌스는 오히려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내가 말해주지 않으면 모르니 더 불안하기도 한가보다. 이런 괜한 걱정은 임신에 따른 하나의 불편함이다.

 

임신을 하고 나니 얼굴이 자주 붉어지고 더워진다. 간혹 이야기하다보면 얼굴이 벌개질 때가 있는데, 수업시간 중 발표나 토론하다가 얼굴이 벌개지면 오해할까 싶다. 뭔가 감정 상했다고 오해할까봐. 그런 생각을 하면 얼굴이 더 달아오른다. 그리고 유독 덥게 느껴져서 나 혼자 창문을 자꾸 열고싶어한다. 요즘 조금 추워져서 그런지 다들 자꾸 창문을 닫으려하는데 말이다. 늘상 환기를 원하는 옌스 덕에 나도 시원함에 익숙해져서 그런가 했는데, 그게 아니라 임신 때문인 것 같다.

 

요즘 걸을 때 치골 부분이 그렇게 아프다. 양 골반뼈를 이어주는 인대가 릴렉신 호르몬에 의해 이완되면서 통증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는데, 내가 그 중의 하나인 모양이다. 남들보다 일찍 시작된 것 같은 이 치골통은 엄마도 느끼셨었다는데. 계속 심한 건 아니지만 간혹 자면서 옆으로 돌아누울 때가 특히 아프고, 한참 앉아있다가 걷거나 뛸 때 아프다. 자전거 탈 땐 큰 문제가 없었는데, 이제 비가 자주 와서 열차를 타고다녀야 하는 일이 늘어날텐데, 그럴 때가 영 번거롭다. 한참 걸으면 오히려 괜찮은데 움직이기 시작하는 초반에 영 불편하다. 아마 자다가 돌아누울 때 아픈 것도 그래서 그런 것 같다. 그 뿐 아니라 나도 모르게 등으로 바로 누워자면 허리 아래쪽이 아파서 깬다든가 등의 이유로 인해 바로 요 몇 일 전부터 잠을 잘 못자겠다. 입덧으로 빠진 4kg도 4.5kg의 체중증가로 원상태를 넘어섰는데, 몇달안에 이렇게 체중이 늘어나니 계단 오르는 것도 서서히 무거워짐을 느낄 수 있다. 이제 내일이면 만 23주 되는데, 남은 17주동안 5.5kg정도 늘리게 될테니 내 인생 최고의 몸무게로 인해 계단오르기도 새로운 차원의 문제가 될 것 같다.

 

이정도 불편한 거 외엔 딱히 아직까지는 심각하게 힘들다는 식의 문제는 없으니, 그냥 아이가 잘 커가고 있다는 것으로 참 감사한 일이다. 열흘 정도 후엔 오래간만에 주치의도 만나고 할테니 또 궁금한 거 있으면 물어보고 해야겠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