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에서 먹고 사는게 힘든 이유

덴마크에선 한국인으로서 간혹 먹고 사는게 힘들다는 생각이 든다.

1.

해산물이 귀하다. 흔히 구할 수 있는 생선은 대구와 가자미과의 납작한 흰살 생선의 필레. 새우 쭈꾸미같은 작은 오징어류와 관자 등의 냉동 해산물을 팔긴 하지만 조개류라고는 주로 냉동 홍합이 다다. 해산물 전문점은 좀 사는 동네에 가거나 토우어헬러너(Torvehallerne)라고 gourmet 식재료 파는 광장시장에 가야나 볼 수 있다. 그런데 이런 좋은 식자재는 얼마나 비싼지. 한국에선 그냥 아무 마트나 가도 사는 건데. ㅠㅠ

너무나 봉골레 스파게티가 먹고싶었다. 여기저기 파스타집 메뉴를 인터넷으로 검색해 샅샅이 뒤져 봉골레 스파게티를 찾아봐도 좀처럼 찾기가 어려워서 결국 만들어 먹기로 했다. 조개의 옵션은 큰 모시조개나 작은 바지락. 큰 모시조개를 선택하기로 했다. 1킬로그램에 180크로나! 한 35000원 하는 금액이다. 와인 작은병 하나로 50크로나, 플랫 파슬리가 집에 다 떨어져서 화분하나 25크로나 파스타면 20크로나 토마토 20크로나 대충 300크로나가 나왔다. 흐미. 5만원이 넘네. 물론 한번에 이 조개를 다 소화하고 싶진 않았지만 내일부터 4박 5일의 여정으로 휴가를 가기에 냉장고에 이를 둘 수는 없었다. 옌스는 조개 등 해산물을 그닥 좋아하지 않고.

봉골레 스파게티는 재료가 좋고 비율만 잘 맞춰주면 실패하기가 어려운 스파게티라 맛은 있었지만, 집에서 해먹는 것 조차도 이렇게 비싸지면 자주 해먹기 힘들다. 여태껏 조개를 한번도 안사봐서 몰랐는데, 이렇게 비싸니 식당에서 안 팔수밖에. 파스타에 이렇게 비싸면 누가 파스타를 사먹나. – -;;

덴마크는 잡히는 해산물의 대부분을 해외로 수출한단다. 자국내에서 먹히는 해산물이 제한되어 있어서 그런 모양이다.

2.

콩나물이 아주 귀하다. 한번 콩나물을 본 적이 있었다. 딱 한번. 그나마 얼마나 콩나물대가 약하던지. 친한 후배가 사다준 콩나물 기계로 키워보았으나, 이상하게 잘 안크더라. 아마 기후가 안맞아서 그러는 모양이다. 숙주랑 콩나물은 아주 달라서 대체가 되지 않는다. 한국에선 그렇게 싼 콩나물인데, 이 어찌나 귀하신 몸이더냐.

3.

낙지가 없다. 문어는 있고 오징어는 있는데, 내가 좋아하는 낙지는 없다. 왜 낙지는 없을까. 미더덕도 없다. 내 사랑 미더덕.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