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하면 괜히 섭섭하다더니 이런건가?

입덧이 시작한지도 어느새 일주일 반 조금 더 지나간 것 같다. 그 사이에 2kg이 빠졌으니 입덧이 꽤나 심하긴 한 모양이다. 시험은 다가오는데 먹은게 별로 없고 그나마 먹고 토하니 앉아있을 기운이 별로 없어 하루 중 많은 시간을 침대나 소파에 누워 지내고 있다. 조금 걷고나면 속이 울렁거려서 운동이라고 할 법한 것을 하기에도 어렵고, 혈압도 60:100으로 낮아지니 기력도 떨어지고 아침 활동도 저하된다.

화요일과 금요일에 시험이 하나씩 있는데, 주말 들어 옌스가 보는 주요 모습이 누워있는 것이다보니 걱정이 되었는지, 때로 내가 늘어져있는 모습을 볼 때 나를 좀 푸쉬해달라고 부탁했던 것 때문인지, ‘그래도 시험공부는 조금이라도 해야지. 핸드폰 볼 힘이 있으면 뭐라도 읽을 수 있잖아.’라며 서너번 이야기를 했다. ‘나도 안다고…’라고 답을 하다가 한번 울컥할 일이 있었다. 평소 주말에 함께 하던 커피데이트를 내가 못하게 되니 – 커피는 생각만 해도 속이 쓰려 못마시겠다. – 혼자라도 가겠다고 하며 뭐 필요한 거 없냐고, 그리고 힘든 거 아는데 공부는 조금이라도 해야한다고 하는 거다. 먹고 싶은게 생각나지도 않고 배는 그렇다고 안고픈 것도 아니고, 뭐라도 먹으라는 말은 하나도 도움이 안되는데다가 공부 해야되는 거 아는데 알고도 못하는 내 마음은 아는지 하는 섭섭한 마음에 ‘이런 때 도움 청할 엄마도 없고 내가 그나마 생각할 수 있는 음식은 이곳에서 쉬이 먹을 수도 없는 음식이라 제대로 먹을 수도 없는데, 내가 이미 공부해야하는 거 알고 있다고 했는데도 자꾸 말하면 너무 섭섭해’라고 쏘아붙였다. 그리고는 눈물이 찔끔 나오는데, 서럽기도 하고, 이런 걸로 눈물 흘리는 내가 좀 부끄럽기도 하고.

힘든거 모르는 거 아니라며, ‘예전에 네가 그런 상황엔 꼭 좀 푸쉬를 해달라고 하기도 했고, 시험인 거 뻔히 아는데 계속 누워있으니까 걱정되서 그랬어. 나도 네가 원하는대로 푹 쉬면 좋겠지. 시험만 끝나면 그렇게 할 수 있잖아. 조금이라도 앉아서 하고 다시 쉬더라도 그렇게 하라는 거였어. 서운하게 해서 미안해.’라고 말한다.

마늘을 먹을 수가 없어서 뭐든 한식은 참 만들어먹기 어려운데 사실 해물수제비가 먹고 싶었다. 칼칼하며 시원한. 거기에서 마늘만 뺀. 당연히 해물수제비를 제대로 해먹을 수는 없지만, 집에 멸치라도 있으니 그냥 멸치 감자 수제비라도 해먹어봐야겠다 싶어서 – 면이 손칼국수 면이 아니라 그런가, 칼국수는 이상하게 안 땡긴다. – 커피 마시러 가기전에 고추와 애호박이나 사달라고 해서 애써 끓였다. 마늘을 아주 안넣으니 도저히 맛이 하나도 안나서 아주 아주 조금 넣었는데, 그게 맛을 확 바꿔주더라. 반죽이 질어져서 별로 반죽도 안넣고 감자랑 애호박, 고추를 듬뿍 넣어 만들었는데, 그런대로 먹을 만 해서 좀 먹었다. 먹고나서 그 조금의 마늘때문에 입에 남은 그 특유의 입맛때문에 남은 반나절을 고생했지만, 뭐라도 먹고나니 힘이 나서 앉을 수 있었다.

조금 울어서 그런가, 돌아오는 길에 크래커 등 내가 사다달라는 것을 정확히 찾아주기 위해 페이스타임까지 해가며 수박이니 뭐니 꼼꼼히 챙겨왔다. 아이고 착한 우리 남편. 그리고 애 낳으면 자기도 요리하고 이런 거 좀 더 배워야겠다고, 그래야 내가 요리할 수 없을 때거나 그런 타이밍에 애가 거르는 일 없이 요리할 수 있을거라면서. 이래저래 앞으로 있을 일들에 대해 오히려 나보다 많이 생각하고 있구나 싶어서 훌륭하다 싶었다.

이렇게 또 한번의 다툼 아닌 다툼을 했다. 아마 임신하면 그렇게 다들 서럽다고 하던데, 이런 거 이야기하는 모양이다. 엄청 서러운 건 아니고, 평생 가져갈 기억도 아니지만 그래도 뭔지 약간 알 것 같다. 같이 원해서 생긴 아기인데 남편이 대리로 경험해줄 수 없는 힘든 일을 혼자 겪어야하기 때문에 생기는 감정이 아닐런지.

궁금한게 하나 있다면 대부분은 입덧이 아침에 심하다던데, 난 점심 조금 전부터 저녁까지 입덧이 있는 거 같다. 아침엔 꽤나 쌩쌩한데. 지금처럼. 아침에 일어나서 팀원들과 나누기로 했던 논문 요약본도 마무리하고 이렇게 블로그 글까지! 뭐지? 수박 사분의 일쪽과 크래커를 먹었음에도 배가 고프다. 속도 살짝씩 동하기 시작하고.

내 사랑 커피는 땡기지도 않으니 아쉬울 건 없지만, 편안한 마음으로 즐기던 주말 커피 데이트는 그립다. ㅠㅠ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