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 1 수업을 모두 끝내고 시험을 준비하며 쓰는 잡설

8주간의 수업을 끝으로 블록 1이 끝났다. 이제 남은 건 시험 뿐. 한 수업이 15ECTS의 큰 과목이라 이 과목은 다음 블록까지 진행되며, 시험은 맨 마지막에 한번만 있다. 학생들 입장에서 공부를 중간중간 소홀히 할 수 없는 것은 모두 통과해야만 시험을 치를 수 있는 과제가 학기 중 쉴 새 없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첫 3~4주를 보내고 나서 적당히 딴짓을 할 수 있는 여유도 생긴 것은 첫째로 덴마크어 수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한 결정과 요령이 늘었기 때문이리라.

다음주 목요일에 있을 계량경제학 시험은 총 4시간에 걸쳐서 치르게 되는데, 인터넷만 사용할 수 없을 뿐 책과 노트, USB에 담은 파일 등 모든 자료를 다 가지고 들어갈 수 있다. 컴퓨터로 진행되는 시험이지만, 수식, 그래프 등 손으로 그리는 게 더 편한 것은 디지털 펜을 이용해서 쓸 수 있다. 시험 프로그램에 익숙해지게 하기 위해 열린 오픈하우스때 테스트해봤는데, 정말 훌륭한 펜이었다. 디지털 펜용 종이에 쓰고싶은 만큼 쓰고 나서 펜을 거치대에 꼽으면 바로 데이터가 컴퓨터로 전송되는 방식인데, 쉽게 캡처해서 워드파일에 옮길 수 있다.

학사때 시절이야 현대의 IT 발전 속도를 생각하면 호랑이 담배물던 시절이라고 해도 무방할만큼 오래된 일이니 비교해서도 안되겠지만, 불과 몇년전 석사때를 생각해봐도, 한국에서 시험이라 하면 극히 제한된 몇 개의 오픈북 시험과정 – 난 겪어본 적이 없지만, 그렇게 치른 친구들이 있었음을 기억할 뿐이다. – 을 제외하고는 펜만 달랑 들고가서, 정해진 1시간의 시간동안 문제를 읽고, 종이에 손가락과 팔뚝이 아플만큼 빠른 속도로 많은 양을 쏟아내고 오는 것이었다. 중간에 손이 너무 아파서 탁탁 털어가며 시험을 치른 것이 추억이라면 추억일까.

오픈북 시험이라 함은, 컨닝할 수 없는 시험이라는 것이고, 지식의 중요성은 암기가 아니라 논리적 추론능력에 있음을 확인하는 것이다. 어느 정도 시간의 제한이 있기에 뭐가 뭔지 전혀 모르는 사람이 책을 찾아가면서 풀 수는 없다.

덴마크에서 시험이 갖는 의미는 우리나라나 미국에서 갖는 의미와는 다르다는 것을 느낀다. 학생들이 무엇을 모르는지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무엇을 아는지, 어떻게 추론해 낼 수 있는지, 어디서 추론을 못하는지, 전반적으로 학생들이 부족한 부분은 무엇인지 등을 파악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다음번 강의에서 어떤 점에 초점을 두어야 하는지를 파악해 내고, 그런 결과로 실제 작년 학생들과 우리는 약간 다른 커리큘럼으로 배울 수 있었다. 계량경제학 1을 배운지 오래된 학생들이 기본 가정에 약해 허덕이는 것을 보고, 첫 주는 전 과정의 복습으로 시작한 것인데, 엄청 빠른 속도에 다들 힘들어했지만, 중요한 기초가 되었고 대부분 이점에 동의했다.

물론 여기도 학점이 나오고, 이로써 학생들을 나래비 세운다. 다만, C에 해당하는 점수가 나오지 않은 경우는 총 2번의 재시험의 기회가 주어진다. 바로 주어지는 것은 아니고, 다음 블록이 끝나고 주어지기에 추가로 공부할 수 있는 두달의 시간이 생기는 셈이다. 이런 학점은 PhD 등 후속 학업을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중요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는 학점이 인생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고, 영 준비가 안되었다 싶으면 포기하고 다음 시험을 치를 수 있기에 학생들이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기회를 준다. (개인적으로는 다른 과목 공부하기도 바쁜 데 추가시험까지 치르긴 싫기에 죽이되든 밥이되든 그 학기에 끝을 보는게 더 좋다는 생각이지만, 개인적 사유로 그리 할 수 없는 경우라면, 이 제도가 숨통을 틔워줄 것이다.)

매 주 우리가 배울 내용이 무엇인지, 읽어와야 할 범위와 초점을 맞춰야 하는 부분, 수업 전에 알아두고 와야할 내용 등이 수업 전에 게시되고, 모듈이 바뀔때마다 배운 내용을 30분 정도를 할애해 복습하는 점, 학생들에게 “멍청한” 질문이 없음을 꾸준히 설파하고 질문을 장려하는 점, 그리고 질문에 대한 답변 중 부족한 부분은 추가 자료로 배포하는 등의 모습은 한국에서 공부한 16년 반 동안 한번도 겪어 본 적이 없는 일이다.

그러나 이런 교육시스템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 동유럽 학교들도 우리처럼 교수의 지식 전달에 초점을 맞추는 모양이다. 그런 익숙함에서 벗어나, 교육 목표에 맞는 스스로 학습과 참여가 중요한 체제에 들어오는 것이 불편하거나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 학제는 안맞는 옷과 같다. 수업시간은 길지만 그 수업시간 중 연습시간이 차지하는 비중이 꽤 되기에, 배운 것을 실생활에 접목하는 실습을 어떻게 진행해야하는지 몰라 헤메는 사람들은 멍하게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또한 순수 강의 시간에 수업이 진행되는 속도는 빠르기에, 한번 놓치면 허덕이게 마련이고, 아예 포기하고 프로그램을 떠나는 사람도 적지만 있다.  모든 사람을 안고 갈수는 없지만, 최대한 많은 사람을 안고가려는 덴마크 교육시스템은 본인이 노력하고, 참여하면, 그만큼 얻어갈 수 있다. 그렇지만 떠먹여주는 것이 별로 없기에 떠다가 입에 넣어주는 학습방식에 익숙해져 있으면 초반 적응의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

이 나라의 교육도 요즘 많은 진통을 겪고 있다. 덴마크 정부가 교육예산을 대폭적으로 삭감하고, 교육개혁을 실시하면서, 학생들의 교육 선택의 자유도 예전보다 줄어들고 있으며, 인문학 등 투자대비 효과가 떨어지는 전공은 폐지의 길을 걷게 된다. 어제만 해도 시내에서 대규모 시위가 있었다. 미래의 대학교육 수혜자가 될 중고등학교 학생들도 참여했는데, 우리나라 같으면 정학 등 여러가지 조치가 취해졌을 것이고, 교직원이 참여했으면 징계 처분 등이 있었을 것임을 생각해보면서 씁쓸한 생각도 들었다.

시험기간이 되니 또 이렇게 잠깐 딴짓을 하게 된다. 해야할 중요한 일이 있을 때, 오히려 책상정리하고 방정리하는 것과 같은 일이랄까? 이제 일주일만 있으면 시험도 끝나있을 것이고, 부모님도 오실 거고, 또 한주가 지나면 내 웨딩디너파티가 열리겠지. 시간 참 잘 간다. 스피치 써야하는데, 반도 못썼다. 옌스는 뭘 썼을까? 부모님들은 어떤 것을 쓰셨을까? 그리고 앞으로 내 앞날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긴장도 되지만 설렌다. 스트레스를 받는 날도 있겠지만, 성취의 날도 있을 것이고. 공부를 하다보니 박사과정에도 관심이 가기 시작했다. 졸업하고 취업의 길을 택할지 공부를 더하는 길을 택할지는 지금 생각하기엔 너무 이른 일이지만, 어떤 길을 택하더라도 옌스는 내 결정을 지지하겠다고 했으니 오롯이 앞으로 남은 기간 공부하면서 잘 생각해봐야겠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